콘텐츠 플랫폼 기업 리디는 글로벌 웹툰 구독 서비스 ‘만타(Manta)’가 북미 출시 1여년만에 누적 다운로드 300만 건을 돌파했다고 5일 밝혔다.

‘만타(Manta)’는 다양한 장르의 웹툰을 월정액으로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서비스로, 지난해 11월 출시해 미국 구글플레이스토어에서 만화 앱 다운로드 1위에 오르는 등 가파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고 리디는 전했다.

특히, 리디의 독점 콘텐츠 경쟁력은 ‘만타(Manta)’가 글로벌 시장에 빠르게 안착할 수 있는 발판이 됐다. 실제로 리디의 인기 웹소설을 웹툰화한 작품인 <참아주세요, 대공(Finding Camellia)>은 ‘만타(Manta)’에 공개한지 1개월만에 조회수 190만뷰를 돌파하며 글로벌 고객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리디는 해외 시장 공략을 위해 현지화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장르 및 정서, 언어 등 문화적 차이를 고려해 작품 내용 중 수정이 필요한 부분은 사전에 점검하고, 번역 역시 전담팀의 교차 확인을 거쳐 완성도를 높이는데 집중하고 있다.

배기식 리디 대표이사는 “리디가 보유하고 있는 콘텐츠 경쟁력을 통해 ‘만타(Manta)’가 글로벌 시장에 빠르게 안착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 ‘만타(Manta)’의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과 확산에 무게를 두고 다양한 사업적 시도를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리디의 만타가 조금씩 성장해 나감에 따라, 글로벌 시장에서 '독점 콘텐츠'와 '구독'이 더해진, 말하자면 넷플릭스 방식의 웹툰 플랫폼이 경쟁할 날도 곧 올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