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가 2017년 4분기 1,363억 원의 매출로 세계 시장에서의 지속적인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

컴투스는 실적공시를 통해 2017년 4분기 매출 1,363억 원, 영업이익 486억 원, 당기순이익 314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2017년 연간 매출은 5,117억 원으로 2년 연속 5천억 원을 돌파했으며, 영업이익은 1,972억 원으로 연간 최대 영업이익 기록을 다시 세웠다.

컴투스는 세계 시장에서의 강력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이와 같은 견조한 실적을 기록했다. 2017년 4분기 해외 매출은 1,157억 원으로 9분기 연속 1,000억 원을 돌파했으며, 2017년 전체 매출의 87%인 4,448억 원을 해외 시장에서 거둬들이며 연간 최대 해외 실적을 경신, 글로벌 기업의 면모를 다시 한번 각인시켰다.

2018년 컴투스는 그 동안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공들여 온 다양한 신작 라인업을 통해 한층 더 성장하고 큰 도약을 이룬다는 계획이다.

오는 3월 출시 예정인 전략 RPG ‘체인 스트라이크’를 시작으로, 각각의 장르에서 독특한 특징과 개성을 갖춘 다양한 라인업을 준비하고 있다. 액티비전의 유력 콘솔 IP(지식재산권) ‘스카이랜더스’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 및 ‘서머너즈 워’의 글로벌 성과를 이어갈 ‘서머너즈 워 MMORPG’ 등 강력한 IP 기반의 대작 게임을 비롯해 자유도가 높은 샌드박스 게임 ‘댄스빌’, 캐주얼 골프게임 ‘버디크러시’, 신개념 턴제 RPG ‘히어로즈워2’ 등을 통해 세계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더욱 높여 나간다.

또한, 글로벌 최고의 모바일 게임으로 자리잡은 ‘서머너즈 워’ 역시 더욱 성장하는 한 해로 만들어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지속적이고 혁신적인 업데이트를 통한 콘텐츠 강화는 물론이며, 지난 해 전세계 이용자들의 큰 호응을 얻은 e스포츠 대회도 지속 발전시켜 나간다. 아울러 미국 할리우드 최고의 인기 콘텐츠 ‘워킹데드’의 원작자 로버트 커크먼과의 협업을 통한 코믹스, 애니메이션 등으로의 확장과 피규어 등의 라이선스 사업 확대 등도 함께 추진하며 글로벌 IP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