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대표 김창한)은 12일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BATTLEGROUNDS MOBILE INDIA)’가 출시 1주일 만에 누적 이용자수 3,400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구글 플레이 단일 마켓에서 이뤄낸 성과다.

크래프톤은 지난 2일 인도 지역을 대상으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를 출시했다.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PLAYERUNKNOWN’S BATTLEGROUNDS, 이하 배틀그라운드)’는 인도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IP(지식 재산권)로, 인기를 입증하듯 출시 일주일 만에 누적 이용자수 3,400만 명, 일일 최대 이용자수 1,600만 명, 최대 동시 접속자수 240만 명을 기록했다.

구글 플레이 랭킹도 출시 직후부터 눈에 띄게 상승하면서 정식 출시 24시간 만에 인기순위 1위, 매출순위 2위를 기록했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의 인기는 소셜 미디어 채널에서도 뜨겁다. 8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열린 론칭 파티는 인기 스트리머들과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했으며, 최대 동시 시청자 수는 50만 명을 육박했다.

크래프톤은 인도 이용자만을 위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 이스포츠 대회를 진행해 인도 내 배틀그라운드 IP를 더욱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또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인도의 게임 산업과 이스포츠 생태계 육성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본부의 임우열 본부장은 “인도 이용자들의 뜨거운 성원에 감사드린다. 계속해서 더 큰 재미를 제공할 수 있도록 콘텐츠 개발에 힘쓸 예정”이라며,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를 시작으로 크래프톤과 인도의 게임 및 이스포츠 산업이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