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IT 자문기관인 가트너(Gartner Inc.)는 중국의 3 대 모바일 제조업체인 화웨이(Huawei), 오포(Oppo), BBK 커뮤니케이션 이큅먼트(BBK Communication Equipment, 이하 BBK)가 2016년 3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의 21%를 차지했다고 발표했다. 가트너는 전세계 상위 5대 스마트폰 업체 중 이 3개 업체만이 3분기 판매량과 시장 점유율 측면에서 증가세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가트너 책임 연구원인 안술 굽타(Anshul Gupta)는 “2016년 3분기 스마트폰 시장 성장은 중국 업체들이 이끌었다. 중국 내 스마트폰 판매량은 12.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러한 증가로 인한 기회를 가장 성공적으로 활용한 업체는 오포와 BBK이다. 오포와 BBK는 스마트폰 판매량의 81%와 89%를 중국 시장에서 가져간 것으로 나타났다. 양사는 인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러시아에서도 상당히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중”라고 말했다.
 
2016년 3분기 최종 사용자 대상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은 총 3억7천3백만대를 기록했으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5.4% 증가했다(표 1). 하지만, 전체 모바일폰 판매량은 피처폰의 인기가 시들해지면서 1.3% 감소했다.

삼성전자는 3분기에 양호한 출발을 보였지만, 배터리 문제로 인해 일부 갤럭시 노트 7 스마트폰에 화재가 발생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고급제품군인 노트 시리즈의판매량이 감소했다. 삼성전자의 3분기 스마트폰 전체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4.2% 감소하면서 역대 최악의실적을 기록했다. 기존의 삼성전자 스마트폰 최저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2.3% 감소한 2014년 4분기였다.

안술 굽타 책임연구원은 “갤럭시 노트 7을 시장에서 회수하기로 한 결정은 옳은 선택이지만,삼성전자 브랜드에 미친 악영향으로 인해 단기간에 스마트폰 판매량을 회복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삼성전자가 파트너사와 소비자의 신뢰를 다시 회복하기 위해서는갤럭시 S8의 성공에 사활이 걸려있다”고 말했다.

이번 3분기에애플은아이폰판매량이 6.6%감소하면서 지속적인하락세를 보였다. 애플은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11.5%의 점유율을차지해2009년 1분기 이후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최대 시장인 미국과 중국에서 판매량이 각각 8.5%,31% 감소해아이폰 7이 교체 구매 수요를 견인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웨이는 올해 3분기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에서 애플과 3% 미만의 차이를 기록해격차를 좁혀 나갔다. 우수한 기능과 경쟁력을 갖춘 아너(Honor)제품은전세계 시장에서 호조를 이어갔으며, 유럽 및 미국 시장 진출로 인해 올해에도 양호한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전망된다.

스마트폰 운영체제(OS) 시장의 경우, 안드로이드가iOS 점유율을 꾸준히 확보해88%에 가까운 점유율을 달성했다(표 2참조). 가트너 책임 연구원인로베르타코자(Roberta Cozza)는 “갤럭시노트7 단종에도 불구하고,아이폰 7플러스가누리게 될 반사 이익은 미미한 수준”이라며,“이는 기존의 갤럭시노트7 사용자들이삼성전자의 다른 스마트폰 모델을 사용하거나향후에도 안드로이드 디바이스를 사용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그는 “단기적으로 봤을 때 다른 안드로이드 업체들이어느 정도 이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프리미엄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부문에 진출해 있는화웨이나 다른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이 여기에 해당한다. 갤럭시노트7 단종은성숙시장에서픽셀(Pixel)과 픽셀XL(Pixel XL)을 판매하기시작한구글에도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