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유니티 기술 강연 비롯 VR, 예술∙영화, 수익화 전략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 구성

유니티 코리아(대표 김인숙, http://unity3d.com/kr)가 주최하는 '유니티 로드쇼 2016'이 드디어 20일 막이 오른다. 전국 5개 도시를 순회하는 이번 '유니티 로드쇼'는 사전 참가 등록자 수만 2,000여명에 이르는 등 전국 개발자들의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올해 ‘유니티 로드쇼’는 단순히 유니티 최신 엔진 및 개발팁 소개를 넘어 다채로운 통찰력을 얻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현재 가장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VR 콘텐츠 개발을 비롯해, 개발 현장에서의 문제 해결 방법, 예술∙영화 등 비게임 콘텐츠 개발, 그리고 수익화 전략 수립에 이르기까지 글로벌 개발자 컨퍼런스(GDC)의 축약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유니티 필드 엔지니어와 에반젤리스트는 물론, 스마일게이트, YD 온라인, 피앤아이시스템 등 국내 유명 업체 담당자들이 직접 참석하여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유니티 로드쇼’의 VR 세션은 실제 개발 과정에서의 문제 해결 방식에 초점이 맞춰진다. 유니티 김인성 엔지니어와 오지현 엔지니어는 VR 콘텐츠 개발 시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멀미 증상과 UI/UX 불편을 해결할 수 있는 트러블슈팅 가이드를 제공하고, 실제 발생사례를 통해 성공적인 해결방안을 제시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