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7에서 가장 관심을 끌고 있는 기능은 홍채 인식이다. 갤럭시노트7에 삼성 스마트폰 중 처음으로 홍채 인식 기능을 탑재했다. 

홍채를 등록한 후 화면 잠금을 해제하니 불과 1초도 걸리지 않았다. 기존 지문이나 비밀번호, 패턴 등으로 화면 잠금을 해제하는 것과 별 큰 차이를 느끼지 못할 정도로 반응속도에 놀랄 정도다. 

이를 위해 갤럭시노트7 전면 상단부에 홍채 인식을 위한 카메라와 IR LED를 탑재했다. 

등록 절차는 간단했다. 가이드대로 스마트폰 화면을 바라보며 두 눈을 인식하면 스마트폰에서 고유한 홍채 패턴 정보를 암호화해 녹스 보안 영역(트러스트존)에 저장한다. 

이후 잠금화면, 시큐어 폴더 등을 열 때도 스마트폰 화면을 바라보는 동작으로 간단히 인증할 수 있다. 

내 두 눈이 스마트폰 화면에 나타나는가 싶으면 곧이어 인증돼, 체감 속도가 빨랐다. 더 강력한 보안을 원하고 지문과 달리 비접촉식 인증을 선호하는 사용자들에게 매력적이다. 삼성 페이, 모바일 뱅킹을 비롯해 다양한 서비스에 활용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홍채 인식 기능의 장점을 살릴 수 있는 '보안 폴더'도 탑재됐다. '보안 폴더'는 삼성전자의 모바일 보안 플랫폼인 녹스와 결합해 고도의 보안과 사생활 보호를 지원한다. 

보안 폴더에 은행 보안카드나 여권 정보 등 사용자의 개인정보뿐 아니라 이미지, 동영상과 같은 미디어 파일, 다운로드한 앱을 별도의 공간에 저장할 수 있다. 

친구에게 사진을 보여줄 때 또는 아이에게 잠시 스마트폰을 내줄 때 왠지 불안한 경우가 있다면 홍채 인식을 통해 스마트폰에 나만의 완벽한 비밀공간이 만들수 있다는 것이다. 

ID와 비밀번호 입력 절차를 대체할 수 있는 '삼성 패스(Samsung Pass)'에도 홍채 인식을 활용할 수 있다. 

갤럭시노트7에 기본 탑재된 삼성 인터넷 브라우저를 통해 웹사이트에 접속할 때 ID와 비밀번호 대신 홍채 인식으로 안전하고 편리하게 로그인할 수 있다. 매번 ID와 비밀번호를 입력할 필요가 없고, 사이트마다 다르게 설정했던 비밀번호를 기억해내느라 애쓰지 않아도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