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3분기 전세계에서 판매된 웨어러블 단말기 대수가 2100만 대에 비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거의 200%나 증가했다고 미국의 조사회사 IDC가 3일(현지시간) 밝혔다.

미국의 피트비트가 전체의 5분의 1이 넘는 470만 대(22%)의 웨어러블 기기를 판매해 수위를 차지했다. 지난 4월 애플 워치 발매를 시작한 애플은 판매 실적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IDC는 애플이 390만 대의 웨어러블 기기를 팔아 2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의 샤오미(小米)가 370만 대의 판매 대수로 3위에 올랐다. 샤오미는 특히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판매 실적이 815%나 폭증하면서 전체 시장점유율을 17%로 끌어올리며 눈부신 성장을 기록했다.

4위 이하의 업체들은 모두 100만 대에 못미쳤다.

샤오미의 눈부신 성장은 또다른 중국 업체 XTC의 빠른 성장과 함께 중국이 웨어러블 기기의 주요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음을 보여준다.

샤오미는 평균 94달러(약 10만9000원)인 일반 시계에 비해 스마트 워치의 평균 가격은 400달러(약 46만3000원)으로 좀더 싼 가격에 스마트 워치를 내놓을 수 있다면 큰 기회를 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건강 관련 제품들도 스마트 워치에 대한 관심이 커짐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웨어러블 기기 시장에서 선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올해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률은 처음으로 1자릿수대로 떨어질 것으로 IDC는 내다봤다. IDC는 올해 전세계의 스마트폰 판매가 14억3000만 대로 9.8% 성장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중국과 남미, 서유럽 시장에서의 판매 증가가 예상보다 저조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