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알뜰폰 가입자가 30만명을 돌파했다.

미래창조과학부 우정사업본부는 우체국알뜰폰 가입자가 지난 4일 30만명을 돌파했다고 6일 밝혔다. 우체국알뜰폰은 2013년 9월 판매 개시 후 월평균 1만2000명이 가입했다.

우정사업본부는 저렴한 상품과 고객서비스 강화를 인기비결로 꼽았다.

우체국알뜰폰은 평균 통신료가 1만1000원대로 이통사 평균 3만6000원보다 70% 정도 저렴하다. 020(Online to Offlline) 신청 서비스 등을 도입하고 업무절차를 간소화해 고객 접근성도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