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마윈(馬雲) 회장이 홍콩 대표 신문인 사우스차이나포스트(SCMP)의 지분 인수협상에 들어갔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새로운 언론재벌 탄생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또 이는 정통 언론 부활의 신호탄으로 해석되고 있다.

마윈이 SCMP를 인수하게 되면 2013년 워싱턴포스트를 인수한 제프 베조스 아마존 회장과 2012년 뉴리퍼블릭매거진을 인수한 크리스 휴스 페이스북 공동창업자 등 언론계에 뛰어든 정보통신(IT)기업 창업자들의 뒤를 따르는 행보다.

23일(현지시각)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마윈 회장이 SCMP를 인수하기 위한 협상은 상당히 진행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 통신은 마윈 회장의 SCMP 인수협상에 대한 세부사항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조만간 계약 발표가 있을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SCMP는 세계적인 언론재벌 루퍼트 머독 뉴스코퍼레이션 회장의 소유였지만 1993년 말레이시아 갑부 로버트 궈에게 팔렸으며, 현재 마윈 회장은 로버트 궈로부터 SCMP 지분을 매수하려는 것이다.

알리바바와 SCMP 측은 언급을 회피했지만, 마윈 회장은 앞서 SCMP를 인수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여러 회사를 검토하고 있다"고 대답한 바 있다.

한편 한때 세계에서 가장 수익성이 좋은 신문사 중 하나였던 SCMP는 독자들이 온라인 매체로 관심을 돌리면서 판매 부수와 소득이 감소해 수많은 언론사들 처럼 쇠퇴기를 겪었다.

최근 3년간 수익률 감소에 시달려온 SCMP는 최소 25% 이상의 주식을 소액주주들에게 배분하지 못해 지난 2월부터 홍콩주식시장에서 거래중지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