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066570, www.lge.co.kr)가 지난 14일부터 12월 13일까지 약 한 달동안 전국 주요 도시 지하철역, 버스정류장에서 ‘아카(AKA)’ 스마트폰 디지털 포스터 광고와 조명 포스터 광고를 진행한다.  
 
LG전자는 특히 서울에서는 강남역, 신촌역, 홍대역 등 3개 지하철역을 중심으로 디지털 포스터 광고를 운영하고 있다.
 
9아카 디지털포스터광고 1.jpg

‘아카’폰의 4가지 페르소나(성격)인 △늘 사랑에 빠지는 ‘에기(Eggy, 옐로우)’, △늘 욱하는 악동 ‘우키(Wooky, 화이트)’, △음악 좋아하는 소심이 ‘소울(Soul, 네이비)’, △다이어트 하는 식탐이 ‘요요(YoYo, 핑크)’가 시민들과 감성적인 대화를 시도한다.
 
예를 들면, 디지털 포스터 화면 상에서 늘 사랑에 빠지는 ‘에기’가 헤드셋 이미지를 머리에 쓰고 ‘러브송~ 같이 들을래?’라고, 다이어트 하는 식탐이 ‘요요’가 눈동자를 물결무늬로 바꾸면서 ‘아~저기 출구에 맛집이다!’라고 대화 메시지를 보내는 식이다.
 
LG전자는 주요 광역시(부산, 대전, 대구, 광주 등) 버스정류장에선 아이돌그룹 걸스데이 ‘혜리’를 주모델로 한 조명 포스터 광고도 실시하고 있다.
pico@thegam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