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신화'의 멤버로 데뷔한 지 햇수로 18년, 솔로 가수 연차만 계산해도 올해로 10년째다. 아이돌 가수계의 중견으로 자리도 확고히 했고, 팬덤 또한 여전히 탄탄하다.

그 자리에 그대로 멈춰서 하던 걸 똑 같이 해도 어느 정도의 성공은 보장된 상황이지만, 신혜성(37)은 12일 발표한 스페셜 앨범 '딜라이트(delight)'에서 굳이 분홍 옷을 입었고, 춤을 췄다.

"편하고, 밝고, 가볍게 들을 수 있는 곡으로 구성을 했어요. 달달한 노래를 좋아할 거라고 생각했거든요. 그래서 앨범도 전체적으로 '핑크핑크'해요. 개인적으로 분홍색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화사한 느낌을 주면 좋아할 것 같았어요."

그러니까, 지금까지는 하고 싶은 노래를 했다. 댄스그룹 '신화'로 멋진 퍼포먼스를 선보였고, 솔로가수 신혜성으로 주전공인 목소리를 살린 애절하고 쓸쓸한 발라드와 모던록까지 섭렵했다.

1신혜성1.jpg

이쯤 되면 노래하는 사람으로서의 자아실현은 할만큼 했다. '딜라이트'는 신혜성을 위한 앨범이 아니라 늘 성원해 준 팬들을 위한 음반이다. 그래서 앨범명도 기쁨을 뜻하는 '딜라이트'로 정했다.

"10년 동안 제 솔로 활동을 응원해주고 음악을 들어줘서 감사하다는 의미를 담았어요. 아무 말 없이 늘 지켜주고 뭘 해도 좋아해 줬던 분들에게 고맙다는 마음으로요. '이렇게 하면 좋아하겠지?'에 초점을 맞춰서 앨범, 재킷, 노래, 무대 모든 걸 만들었어요."

그렇게 들고 나온 타이틀곡 '로코 드라마'는 그루비한 비트와 부드러운 멜로디가 인상적인 미디엄 R&B다.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처럼 아기자기하고 독특한 가사로 남녀의 사랑을 표현한다.

"전 세계에 하나 밖에 없는 제목이에요. 통통 튀는 가사의 내용을 잘 담아낸 것 같아요. 세세한 보컬의 변화도 많이 줬어요. 한글을 영어처럼 발음한다든지, 지금까지 한 번도 안 불러본 방식으로 노래를 불렀어요. 팬들이 좋아할 것 같아요."

여기에 댄스 퍼포먼스까지 더했다. 혼자서는 최초로 무대에서 춤을 추면서 노래를 한다. 물론 '신화' 활동에서 보여주는 파워풀하고 남자다운 퍼포먼스는 아니다. 자신과 어울리는 스타일리시한 움직임을 찾았다.

팔다리가 긴 장점을 십분 활용해 다리로 바닥을 쓰는 등 선을 강조하는 춤을 췄다. 손가락으로 피어나는 꽃을 연상시키는 '꽃춤'이 포인트다. 18년 동안 활동을 이어온 '신화'와 멤버들에 대한 오마주를 담아 의자 퍼포먼스나, 최근 전진의 솔로곡 포인트 안무를 재활용했다.

"제가 '춤꾼'은 아니기 때문에, 자칫 어설프게 했다가는 안 하는 것만 못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 조심스러웠어요. 최대한 제 옷을 입은 느낌의 퍼포먼스를 준비하려고 찾았죠. '로코 드라마'의 비트나 그루비한 느낌이 저랑 잘 맞는 것 같다고 생각해요."

이 외에도 앨범에는 이별의 순간에도 여전한, 연인을 향한 마음을 표현한 '끝이야', 사랑하는 여자의 아름다움을 찬양하는 '예뻐', 그리운 마음을 담은 '생각보다 생각나', 남자의 세레나데 '예쁜 아가씨' 등 사랑노래 5곡이 실렸다.

결과는 성공적이다. 신혜성은 밝고 상큼한 댄스곡으로 '신혜성 스타일'의 발라드를 생각했던 대중의 예상을 보란 듯이 깼고, 팬들은 그들의 기쁨을 위해 달달한 사랑노래로 앨범을 채운 '오빠'의 마음에 감동했다.

앨범 외 부수적인 활동도 전부 팬들이 원하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공연만 했던 지난 솔로 활동과는 달리 14일부터 음악 방송에도 출연한다. 아직 혼자 예능프로그램에 나가는 게 어렵지만 "좋아할 것 같아서" SBS TV '동상이몽', 엠넷 '너의 목소리가 보여' 등 각종 예능프로그램에도 도전했다. 실시간 개인방송 네이버 V앱으로 소통도 활발히 하고 있다.

"최대한 많이 방송에 나가서 얼굴을 많이 보여 드리고 싶어요. 팬들은 '신혜성이 저런 걸 혼자 나가?' 이렇게 생각할 수도 있어요. 제가 좀 쑥스러워 하고 낯도 가리는 성격이어서 V앱을 진행하는 것도 쑥스럽지만, 소통하는 게 좋아서 하는 노력이라고 봐 주면 좋을 것 같아요."

다음달 20일부터 한 달 동안은 매주말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데뷔 후 첫 장기 소극장 콘서트 '위클리 딜라이트'를 연다. 역시 팬들이 원하는 것을 고민한 결과다.

"화려하게 꾸미지 않은 소극장 규모의 공연장에서 관객과 호흡하면서 어쿠스틱한 음악을 듣고 싶다는 의견이 있었고, 저도 해 보고 싶었어요. 장기 콘서트는 처음이어서 작은 도전을 하는 느낌이에요. 지금 큐시트를 짜면서 열심히 준비하고 있습니다."최신무료야동 최신무료애니 무료실시간BJ방송 무료성인야동 https://123b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