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머너즈 워] 01. 타이틀 이미지.jpg

 

미드코어 돌풍이 일고 있는 최근 모바일 게임시장에 컴투스의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가 야심 차게 출사표를 던졌다. ‘서머너즈 워는 개성 넘치는 몬스터들이 펼치는 다채로운 전투를 FULL 3D의 고품질 그래픽과 화려한 이펙트로 표현해냈다. 또한 각 캐릭터의 성장에 가치를 둔 육성 체계를 통해, 무작위로 상위 몬스터를 획득하는 뽑기형 합성 시스템에서 탈피하고 여타 몬스터 수집형 RPG와의 차별화를 꾀했다.

 

서머너즈 워는 현재 티저 사이트(http://sw.com2us.com/intro) SNS 채널을 통해 최신 게임 정보를 제공하고 사전 등록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오는 4 17() 자체 게임 플랫폼인 컴투스 허브를 통해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나만의 천공의 섬에서 개성 있는 몬스터와 함께

 

[서머너즈 워] 02. 자신만의 공간 천공의 섬.jpg

서머너즈 워에 접속하면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유저 개인의 공간 천공의 섬

 

서머너즈 워에 처음 접속하면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바로 천공의 섬이다. 나만의 섬은 자신이 보유한 몬스터와 건물들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판타지의 공간으로, SNG의 마을 개념이 아니라 섬에 배치된 건물을 통해 몬스터를 더욱 강력하게 키워나갈 수 있는 몬스터 육성 기지이다. 유저들은 이 섬에서 나의 몬스터들을 확인하고, 여러 건물을 통해 몬스터를 소환하거나 강화하는 등 다양한 육성 활동을 펼치게 된다.

 [서머너즈 워] 03. 몬스터 정보창.jpg

[몬스터] 메뉴를 통해 보유한 몬스터의 능력치, 스킬목록, 각성효과, 룬 장착상태 등 세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서머너즈 워에는 저마다의 개성을 지닌 총 400여 마리의 몬스터들이 등장한다. 상점에서 구매한 소환서로 몬스터를 획득하는 것은 물론, 던전 플레이 보상, 아레나 승리 포인트 교환, 소셜 포인트 교환 등 여러 경로를 통해서도 얻을 수 있다.

 

몬스터들은 별의 개수에 따라 1성부터 6성까지 총 6등급으로 나뉘며, 각자의 주요 스킬 및 능력별로 공격형, 방어형, 체력형, 지원형으로 구분된다. 또한 5가지 속성을 지니고 있어, >>바람(>), 어둠의 상성 관계에 따라 공격하는 전략적인 전투를 펼치게 된다.

 

내가 원하는 몬스터를 1성에서 6성까지 쭉 성장시킬 수 있다!

 [서머너즈 워] 04. 진화를 통한 능력치 향상.jpg

서머너즈 워에서는 [진화]를 통해 주요 몬스터 한 마리를 상위 등급으로 한 단계 성장시키게 된다.

 

서머너즈 워에서는 아래 4단계의 시스템을 거쳐 전략적으로 몬스터를 강력하게 육성시킬 수 있다.

 

- 강화

다른 몬스터를 재료로 사용해 강화하면, 전투 완료 보상보다 더 많은 경험치를 획득해 레벨을 빠르게 상승시킬 수 있다.

 

- 진화

최대 레벨에 도달한 몬스터 같은 개수의 별을 지닌 동일 등급의 몬스터 결합시켜 상위 등급으로 상승시킬 있다. 시스템을 통해 1성 몬스터도 최대 등급인 6성까지 지속 성장시키면서, 폭 넓게 몬스터를 수집하고 기호에 따라 체계적으로 육성 가능하다.

 

- 스킬 강화

속성과 관계 없이 똑같은 몬스터를 재료로 사용하면, 몬스터가 보유한 고유 스킬의 레벨을 상승시킬 수 있다.

 

- 각성

여러 던전에서 보상으로 획득 가능한 재료들을 모아 몬스터를 각성시키면, 겉모습이 화려하게 변하고 각성형 몬스터로 고유 이름도 변경된다. 또한 기본 능력치 증가, 새로운 스킬 획득 혹은 보유 스킬 강화 등 더욱 강력한 효과까지 얻을 수 있다.

 

너의 능력은 도대체 어디까지? 성장의 끝, 룬 시스템

 [서머너즈 워] 05. 능력치 추가 향상을 위한 룬 강화.jpg

▲몬스터에 []을 장착시키면 기본 성장 요소와 더불어 능력치를 더욱 확실하게 강화시킬 수 있다.

 

서머너즈 워[]은 기본 성장과 더불어 능력치를 강화할 수 있는 최고의 전략 육성 요소이다. 각 몬스터에 총 6개까지 장착 가능한 []은 활력, 신속, 집중, 수호 등 총10종이 존재하며, 1성부터 6성까지 6등급으로 분류된다. 동일한 종류의 [] 2개 혹은 4개 장착하면 고유 세트 효과가 추가로 발동하며, 최대 3가지 종류의 각기 다른 세트효과를 동시에 적용시킬 수 있다. 또한 []15단계까지 강화 가능하고, 3, 6, 9, 12강 성공 시에는 보너스 옵션도 발생된다.

 

이처럼 서머너즈 워에서는 몬스터의 등급, 특성, 속성, 강화 방법, 룬 종류 등 여러 요소에 따라 다양한 형태로 나만의 몬스터를 키워나가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FULL 3D 그래픽으로 화려한 전투 플레이를 즐긴다.

 [서머너즈 워] 06_1. 던전 전투 화면.jpg

▲자신의 몬스터 3마리와 친구의 몬스터 1마리를 소환해 던전 전투를 즐길 수 있다.

 

서머너즈 워에서는 턴(Turn) 방식 전투의 빠른 전환과 화려한 스킬 이펙트를 통해 역동적인 플레이가 펼쳐진다. 유저는 각 던전에 출연하는 상대를 미리 파악하고, 이에 적합한 능력과 스킬을 가진 몬스터를 선택해 수동으로 전투를 플레이하는 등 도전하고 공략하는 RPG 본연의 재미를 느낄 수 있다. 물론 상성 관계에 따라 공격에 유리한 대상이 색상으로 표시되고 자동 전투도 지원되므로, 누구든 쉽고 간단하게 전략의 재미를 느낄 수도 있다.

 

탄탄한 시나리오 전투, 다채로운 고난이도 던전에 도전하라

 [서머너즈 워] 07. 기본 던전 시나리오 전투 맵.jpg

▲기본 던전인 [시나리오 전투] 맵과 라곤 설산지역의 스테이지 목록

 

서머너즈 워의 기본 던전은 천공의 의회로부터 전달 받는 의문의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9개의 지역을 모험하는 [시나리오 전투]로 구성돼 있다. 각각의 지역은 7개의 세부 스테이지로 나뉘어 있으며, 보통(Normal), 어려움(Hard), 최고 어려움(Hell)의 난이도별로 플레이할 수 있다. 모험을 진행할수록 어려워지기 때문에, 유저는 보다 강해지고자 하는 도전 의식과 승리에 대한 성취감을 더 크게 얻게 된다.

 [서머너즈 워] 08. 고난이도 던전 플레이 화면.jpg

▲고난이도 [카이로스 던전]에 등장한 거대 보스와의 전투 장면

 

이와 함께 고급 룬, 상위 몬스터 소환서, 진화 및 각성 재료 등을 획득할 수 있는 고난이도 던전인 [카이로스 던전]도 존재한다. [카이로스 던전]에서는 ▲각성 재료 얻을 수 있는 마력 던전’, ▲고급 룬 획득 가능한 거인 던전▲특정 시점에만 열리는 [요일 던전] ▲발견한 유저와 그 친구들만 입장할 수 있는 비밀 던전▲예고 없이 오픈되는 게릴라 던전등 총 20여 종의 다채로운 전투 공간을 만나볼 수 있다.

 

가장 경이로운 아레나, 유저간 대전(PVP)

[서머너즈 워] 09. PVP 화면.jpg

PVP [아레나] 전투 장면

 

다른 유저들과 진검 승부를 벌이는 PVP [아레나]서머너즈 워에서 경험는 주요 콘텐츠다. 유저들은 4마리의 최정예 몬스터로 대전을 펼치는 [아레나]를 통해 주간마다 가장 강력한 최강자의 자리를 놓고 겨루게 된다. 승점별로 분류되는 계급에 따라 매주 보상이 지급되며, 승리 시 얻게 되는 명예 포인트를 사용하면 상점에서 몬스터 소환서를 구매하거나 다양한 기능을 지닌 건물을 건설할 수도 있다.

 

더불어 [아레나] 전투를 통한 상대의 공격을 막아내기 위해서, 몬스터 4마리를 사전 배치해 승점 방어에 대비해야 한다. 이와 함께 자신의 섬에 최대 10개까지 건설 가능한 아케인 타워를 세우면, [아레나] 방어 전투 중 오른쪽 상단에 표시된 타워 게이지가 모두 채워졌을 시 추가 공격을 펼칠 수 있다.

 

이제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에 도전할 시간!

서머너즈 워는 뚜렷한 특징을 지닌 몬스터들을 수집해 체계적으로 성장시키는 육성의 재미와 다채로운 컨셉의 던전을 공략하는 전투의 쾌감을 균형 있게 구현했다. 자동 전투 및 유저 편의 장치를 곳곳에 설치해 접근성을 높였으며, 몬스터 특성에 따라 전략을 구상하고 끊임없이 도전하는 수동 전투의 묘미도 살렸다.

 

오는 17일 오픈을 앞두고 있는 서머너즈 워는 출시 이후에도 매달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통해, 무작위로 상위 몬스터를 뽑던 기존 육성 시스템에 지친 RPG 유저들에게 자신만의 전략으로 애정을 담아 몬스터를 키워나갈 수 있는 탄탄한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saint@thegam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