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택진 대표, 17주년 간담회에서 리니지의 비전 제시 
- 리니지 모바일 게임 신작 2종 ‘프로젝트 RK’, ‘프로젝트 L’ 최초 공개
- 원작 게임의 PC온라인 서비스 강화 계획 및 IP 사업 전략 발표

온라인게임 <리니지>가 게임을 넘어 다양한 분야로 IP 확장을 꾀한다.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는 9일 리니지 출시 17주년 기자 간담회 ‘비욘드 리니지(BEYOND LINEAGE)’를 개최하고, <리니지의 모바일>(가칭)을 비롯한 모바일게임 신작 2종과 웹툰, 피규어 등 IP 확장 계획을 밝혔다.

1_김택진 CEO.JPG

김택진 대표는 발표에서 “리니지가 서비스 17주년을 맞아 더 큰 여행을 준비 중”이라며, “게임을 넘어 웹툰, 영화, 애니메이션, 토이 등 리니지의 세계관을 바탕으로 다양한 창조작업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엔씨소프트가 공개한 리니지 모바일게임은 ‘프로젝트 L’과 ‘프로젝트 RK’이다. ‘프로젝트 L’은 원작 리니지 게임을 모바일 환경으로 옮긴 모바일 RPG로, 이용자는 원작 리니지 게임에서 제공하는 모든 기능을 모바일에서 즐길 수 있다. ‘프로젝트 L’은 2016년 상반기 중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1_프로젝트 L_1.jpg

<프로젝트 L 이미지>

‘프로젝트 RK(Red Knights)’는 리니지의 세계관을 이어 받은 모바일게임으로, 다양한 연령층이 즐길 수 있도록 원작 게임 속의 캐릭터들이 캐주얼 풍으로 재탄생 했다. 이용자는 PvP(Player VS player, 이용자간 대결)와 PvE(Player VS Environment, 이용자와 프로그램의 대결)가 공존하는 사냥과 점령, 혈맹 단위 공성전, 게임 내 거래 시스템, 커뮤니티 콘텐트 등을 즐길 수 있다. 2016년 상반기 중 출시될 예정이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 원작 게임의 서비스 강화 계획, IP(Intellectual Property, 지적재산권) 확장 전략도 공개했다.

장기 이용자들이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빈티지 프로젝트'(Vintage Project)를 비롯해 리니지 이용자가 서로 대전하고 관전할 수 있는 '리니지 콜로세움'(Lineage Colosseum), 이용자가 모바일 환경에서도 원작 리니지 게임의 정보를 살피고 소통할 수 있는 모바일 앱(Application), 리니지 IP를 활용한 신규 사업 등이다.

김택진 대표는 "지금 시대는 다양한 콘텐츠를 하나의 디스플레이에서 소비하는 형태로 나아가고 있다"며, "이러한 변화에 발맞춰 게임 뿐만 아니라 다양한 창조 작업을 통해 리니지와 엔씨소프트의 세계관을 유저들에게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_프로젝트 RK_1.jpg1_프로젝트 RK_2.jpg

<프로젝트 RK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