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넷마블게임즈-엔씨소프트 공동사업 및 전략적 제휴 체결

넷마블게임즈(대표 권영식)와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는 17일 글로벌 게임 시장 진출을 위한 공동사업 및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양사는 16일(월) 각각 이사회를 열고 상호 지분 투자 및 글로벌 공동사업을 위한 전략적 협력 관계를 결의했다.

넷마블-엔씨소프트.jpg

이사회 결의에 따라 넷마블게임즈의 신주 9.8%를 엔씨소프트가 3,800억 원을 투자해, 넷마블게임즈의 4대 주주가 됐다. 넷마블게임즈의 가치는 삼일회계법인 (PwC)의 기업 가치 평가에 따라 결정됐다.

또 넷마블게임즈는 3,900억 원을 투자해 엔씨소프트의 자사주 8.9%를 주당 20만 500원에 인수하며 엔씨소프트의 3대 주주가 됐다. 주당가격은 엔씨소프트 주식의 지난 2개월 동안의 평균 주가이다.

이번 제휴를 통해 넷마블게임즈와 엔씨소프트는 양사가 보유한 온라인 및 모바일 게임의 지적 재산권(IP)에 기반한 다양한 협력사업을 추진키로 결정했다.

넷마블게임즈는 엔씨소프트의 글로벌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 개발을, 엔씨소프트는 넷마블게임즈의 글로벌 IP를 활용한 온라인 게임 개발을 담당하는 등 각 사의 강점과 역량을 최대한 살려 시너지를 꾀하기로 했다.

양사는 △상호 퍼블리싱(Publishing) 사업 협력 △크로스 마케팅 △합작회사 설립 및 공동투자 △글로벌 모바일 게임 시장 공동 진출 등 다양한 협력 모델로 세계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다.

특히 개발 기술력과 서비스 능력, 유명 IP의 결합 등 양사의 시너지를 최대한 활용해 폭발적으로 성장해가고 있는 모바일 게임 시장에 주안점을 두고 글로벌 게임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양사는 게임 개발 및 마케팅 분야에서도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 크로스 마케팅(Cross Marketing)을 위해 양사가 개발한 온라인 및 모바일 게임을 상호 네트워크를 통해 유통하는 것을 비롯, 모바일 게임을 공동으로 연구?개발하기 위한 합작회사(Joint Venture)를 설립하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넷마블게임즈 방준혁 의장은 “넷마블은 자사의 모바일 퍼블리싱 노하우와 역량을 엔씨소프트의 온라인 IP에 녹여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창출해 내도록 할 것”이라며, “이번 협력을 통해 양사가 글로벌 게임기업으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는 “국내 온라인 게임 1위와 모바일 게임 1위의 전략적 제휴는 글로벌 시장에서 의미 있는 동반 성장의 계기”라며, “국내 게임시장이 한 단계 발전할 수 있는 도약대가 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최신무료야동 최신무료애니 무료실시간BJ방송 무료성인야동 https://123b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