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헬게이트'의 고유한 세계관을 차용한 액션 롤플레잉 게임 준비 중
- '건쉽 배틀' 개발사 더원게임즈와 상생 협업 계획
'오디션', 'FC매니저', '미소스', '에이카' 등 자체 보유 IP 차기작도 순차적으로 공개 예정

한빛소프트가 '헬게이트' 차기작 개발에 나섰다.

한빛소프트(대표 김기영)는 29일 자사의 유력 게임 IP(지적재산권)를 활용, 스타트업 게임개발사와 함께 상생하는 협업 프로그램 투자 1호 개발사로 ‘더원게임즈(대표 김문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더원게임즈는 글로벌 시장 출시 2개월만에 2,000만 다운로드를 달성한 3D 액션 모바일 게임 ‘건쉽 배틀: 헬리콥터 3D 액션’을 개발한 유망 스타트업 개발사다.

더원게임즈는 '건쉽 배틀' 이후 액션 RPG 개발을 모색 중이었으며, 한빛소프트와 '헬게이트' IP를 활용한 차기작 구상에 뜻을 함께 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1_한빛소프트 로고.jpg1_THEONE GAMES 로고.png

이에 따라 더원게임즈는 '헬게이트'의 고유한 세계관을 차용한 독자적인 액션 RPG 개발에 나섰으며, 한빛소프트는 '헬게이트'의 원화와 배경 소스, 3D 그래픽 데이터 등 개발 리소스를 제공키로 했다.

한빛소프트와 더원게임즈 측은 이번 협업을 통해 상생의 발판을 마련함에 따라 앞으로 '헬게이트' 차기작이 성공적으로 전개될 수 있도록 양사의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더원게임즈의 독창적인 개발력과 한빛소프트의 국내외 비즈니스 인프라가 결합, 긍정적인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된다.

더원게임즈 김문규 대표는 “'헬게이트'는 전세계적으로도 유명한 IP이고, 독특한 세계관과 영상미가 훌륭한 게임이라고 생각한다. 더원의 실력으로 재창조될 헬게이트 차기작에서도 이런 장점을 살릴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설명했다.

한빛소프트 김유라 부사장은 “참신한 기획력을 갖춘 스타트업과의 협력이 확정됨에 따라 첫 단추를 잘 꿰었다고 보며, 이후로도 우리가 갖춘 경험과 노하우를 통해 참신한 기획력을 갖춘 개발사들과 적극적으로 상생할 수 있는 기회를 살리고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빛소프트는 자체 보유하고 있는 5종의 게임 IP를 신선한 아이디어로 무장한 스타트업 개발사들과 협업해 나갈 계획도 밝혔다.

공개된 5종의 IP는 '오디션', 'FC매니저', '미소스', '헬게이트', '에이카'로, 현재 개발사들과  논의가 진행 중이다.

한빛소프트 측은 공개한 5종의 게임과 관련한 그래픽 리소스 및 개발에 핵심적으로 필요로 한 ‘개발툴’, ‘DB(Data Base)툴’, ‘운용툴’ 등 그동안 구축한 자원 일체를 제공하며, 개발사는 해당 IP의 고유한 세계관에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접목시킨 게임 컨텐츠를 기획하고 구상하게 된다.

한편, 협업 프로그램에 대한 궁금증 및 사업 제휴와 관련한 컨텍은 ‘한빛소프트 사업 제휴 담당(fromoz@hanbitsoft.co.kr)’으로 문의하면 된다.

최진승 기자/ jin@thegam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