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에선 이제 스타크래프트마저도 유료화 예상
 

스타크래프트(StarCraft®)와 그 확장팩인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StarCraft: Brood War®)가 4K UHD 해상도로 새롭게 태어난다.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StarCraft®: Remastered)는 RTS장르의 기준이 된 기존의 게임 플레이와 밸런스는 그대로 유지하면서 그래픽, 음향 효과를 개선하고 매치메이킹, 래더, 소셜 기능 등을 추가했다.

스크래프트가 새롭게 선보인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Blizzard Entertainment, www.blizzard.com)는 RTS 게임 스타크래프트를 심혈을 기울여 최신 기술에 맞춰 개발한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StarCraft®: Remastered)를 26일 공개했다. 

마이크 모하임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CEO 겸 공동설립자(Mike Morhaime, CEO and cofounder of Blizzard Entertainment)는 “스타크래프트에는 블리자드의 DNA가 그대로 녹아 들어 있다. 스타크래프트의 스토리, 밸런스를 포함해 게임 내 모든 세부적인 요소에 장대한(epic) 즐거움을 향한 우리의 기나긴 헌신과 노력이 녹아 들어 있으며, 이는 20 여년간 팬들이 경쟁적인 게임 플레이와 이스포츠를 즐길 수 있었던 중요한 원동력이 되어 왔다”며 “앞으로 20년 혹은 그 이상 팬들이 스타크래프트를 계속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비주얼, 음향 및 온라인 지원 체제 등을 현대화했다”고 말했다.

1_마이크 모하임 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