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쓰리엔터테인먼트(대표 김기영)는 ㈜와이디온라인(대표 신상철)의 ‘오디션 유저 DB’를 파기하겠다는 내용과 고객 정보 이관 동의와 관련한 지원 요청을 ‘욕심’이라고 칭하며 상도의를 따지는 부분과 관련향후 대응 방침과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티쓰리엔터테인먼트 측은 그동안 오디션에 애정이 조금이라도 있었다면 이와 같은 수위의 발언은 나올 수 없을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유저 DB에 대한 ‘대가’를 지불하지 않으면 계약 종료와 함께 그동안 게임을 아껴준 소중한 유저들의 게임이용 결과물을 파기하겠다고 하는 퍼블리셔의 행태는 업계에서 사례를 찾아볼 수 없는 처음 목도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오디션 유저가 서비스사가 변경되더라도 불편을 느끼지 못하고 게임을 계속 즐길 수 있도록 고객 정보 이관 동의와 관련한 지원을 요청한 것이 그토록 ‘욕심’이고‘상도의’에 어긋난 것인가 반문한다이와 관련된 내용은 지난 2014 6월 초부터 와이디 측의 경영진이 티쓰리 측에 연락을 해오며 시작된다. 2015 9월이면 계약이 종료되는데‘재연장’을 검토해달라는 것이다.

허나티쓰리 측은 ‘더 이상의 연장은 없고 9 30일이면 양사간의 계약은 종료된다”라고 못밖았다티쓰리 입장에서는 2015 9월을 마치 ‘독립기념일’처럼 숨죽여 기다려온 순간이기 때문이다그동안 유저들에게 적극적으로 집행하지 못했던 음원 확보와 다양한 댄스 모션캡처그리고 홍보와 마케팅오프라인 이벤트를 통해 지금까지도 오디션을 떠나지 않고그 자리를 고스란히 지켜준 유저들에게 보답하는 날을 기다려와서 더욱 그렇다.

이와 같이 작년에 마무리되었던 오디션 재연장에 대한 논의는 그렇게 마무리가 되는 듯하였으나당초 이관과 관련한 동의에 협조를 약조했던 와이디온라인 측이 4월로 접어들면서 갑자기 태도가 달라졌다. 4월부터 티쓰리 측은 이관작업에 대한 프로세스를 준비하기 위해 여러 차례에 걸쳐 회의 및 작업을 요청한 상태였다업무 협조 공문 또한 4월에 전달했다초반에는 이관작업을 순조롭게 해주겠다는 의사를 표시하던 기업이 그때부터 연락을 피했다.

차일피일 시일은 계속 흘러가기만 하고회사 측도 이를 하염없이 기다리다 보면 게임에 숨을 불어넣을 수 있는 마지막 ‘골든 타임’마저 놓칠 수 있는 만큼 거듭 요청하자 6월 초에 그 답이 전달된다이관은 해주겠는데이관에 대한 ‘대가’를 지불하라는 것이 주요 골자였다이후로 ‘대가’에 대한 의미를 재차 공문을 통해 되물었을 뿐 무상 이관을 독촉한 적도고집한 적도 없었다올해 초까지 와이디 측에서 유종의 미를 잘 거두자는 의미에서 약조했던 내용은 온데간데 사라지고,갑작스럽게 티쓰리를 상도의에 어긋난 게임업체로 둔갑시켜 버린 것이다.

이와 관련해 티쓰리엔터테인먼트 측은 그동안 유저 DB 이관을 위해 지난 몇 달 동안 노력했지만 돌아온 답변은 갑작스러운 ‘대가’와 관련된 내용이 전부였고그동안 노력했던 시간들이 전부 수포로 돌아간 것 같아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

티쓰리 측은 와이디 측이 불과 5일 밖에 남지 않은 금주 말 ‘서비스 종료 공지’까지 ‘유종의 미’를 잘 거둘 수 있도록 성실히 임해주기를 희망하는데그럼에도 불구하고 의미를 알 수 없는 대가만을 이야기하고 있다이에 마지막까지 오디션 유저 DB의 성실한 이관 협조를 희망하지만만약에 이 부분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앞으로 유저 불편을 최소화하는데 집중하고자 차근차근 스텝을 밟아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