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이 연기한 치원이 활어 같은 캐릭터라면, 나는 수족관 안의 광어처럼 가만히 있어야 하는 캐릭터였다. 하지만 이글거리는 눈은 살아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황정민(46)은 25일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검사 외전' 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이일형(36) 감독과 강동원(35)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살인누명을 쓰고 수감된 검사(황정민)가 감옥에서 만난 전과 9범 꽃미남 사기꾼(강동원)의 혐의를 벗겨 밖으로 내보낸 후 그를 움직여 누명을 벗으려고 한다는 내용의 범죄오락물이다. '비스티 보이즈'(2008) '군도: 민란의 시대'(2014) 등 윤종빈(37) 감독의 영화에서 조감독으로 경력을 쌓은 이 감독의 데뷔작이다.

이 감독은 "신인감독으로 처음 연출하고, 처음으로 시사회로 영화를 보여준데 대해 감개무량하다는 말 밖에는 표현할 길이 없다"고 털어놓았다.

황정민과 강동원에 대해서는 "연기를 너무 잘하니까 글을 쓰면서 표현하려했던 것 이상으로 나왔다"며 "10년이 넘게 영화를 했으니 그냥 넘어갈 수 있는 부분도 있었을텐데, 두 사람 모두 이렇게나 열심히 할줄 몰랐다"고 말했다.

황정민은 유능한 검사에서 살인누명을 쓰고 하루아침에 죄수로 전락한 '변재욱' 역을 맡았다. "'검사외전'은 '히말라야'를 찍은 다음에 촬영한 거라 편했던 것 같다. 많이 움직이지 않아서 편했다. 오히려 강동원이 더 많이 고생했다"고 전했다.

변재욱은 보통 검사다. 청렴결백하게 사회 정의를 실현하거나, 출세 지향적인 캐릭터가 아니다. "법률 용어가 조금 낯설고 대사량이 많았다. 일반적인 대화법이 아니었다. 관객들이 편안하게 보려면 발성과 발음이 좀 더 정확해야 된다고 생각해 그 부분에 신경을 많이 썼다."

강동원과의 연기 호흡에도 만족감을 드러냈다. "감옥 안에서 부활절 계란을 나눠먹는 장면이 첫 촬영이었다. 그 전에는 대사를 맞춰 보지도 않았다. 서로에게 열심히 하자고 하는게 낯간지러웠다. 투샷을 찍고 모니터를 봤는데 두 사람이 벤치에 앉아 있는 장면을 보면서 특별히 뭔가를 만들어갈 필요가 없겠다고 생각했다. 케미가 좋았다."

강동원은 사기꾼 '한치원' 역을 맡았다. 짧은 영어로 재미교포를 사칭하고, 검사·조직폭력배 등으로 변신해 사기 행각을 벌인다. "내가 연기한 치원은 최대한 재미나고 유쾌하게 연기하고 싶었다. 관객들이 어떻게 볼지 모르겠다. 시나리오에 치원의 캐릭터가 잘 드러나 있어서 시나리오에 충실하려고 했다."

또 경상도 사투리를 펜실베이니아 악센트라고 우겨대며 허세를 남발한다. 캐릭터를 연기하며 참고한 캐릭터가 있는지 묻자 "외국인 친구들이 말하는 걸 좀 봤다"면서 "참고한 캐릭터가 따로 있진 않다"고 답했다.

강동원은 검사에서 정치인으로 변신한 우종길(이성민) 선거캠프에 잠입, 선거운동 중 막춤을 선보이는 등 코믹연기로 웃음을 준다. "춤을 미리 배워서 준비해갔는데 의견이 엇갈려서 결국 막춤으로 갔다. 처음에 다 촬영을 하고 다시 막춤 버전으로 재촬영했다. 좀 심심한 것 같다고 해서 '막 해보자'고 한 것이다. 하하."

이 감독은 "일반적인 버디 영화가 서로 다른 캐릭터를 가진 사람들이 사건을 해결하는데 이 영화는 공간적으로 재욱은 감옥에, 치원은 밖에 있어서 서로 만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졌다"며 "둘이 만나지 않는 상황에서도 어떻게 하면 버디 영화적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신경을 많이 썼다"고 밝혔다.

"슬랩스틱적인 부분도 있는데, 사회의 한 단면을 가져와서 코믹을 가했다. 기본적으로 사회적으로 어떤 메시지를 전하려던 것은 아니었다. 누구나 살면서 느끼는 부분을 코믹하게 풍자하려고 했다. 그런 부분이 곳곳에 있다."

"재밌게 볼 수 있는 영화 한 편이 나왔다. 구정 연휴가 다가오고 있다. 새해 복 많이 받길 바란다."(황정민)

"유쾌한 영화 만들어보려고 많이 노력했다. 좀더 재밌게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즐겁게 즐기면서 했다."(강동원)

영화사 월광과 사나이픽처스가 공동제작하고 쇼박스가 투자배급한다. 2월3일 개봉.

1검사외전 파이팅.jpg

최신무료야동 최신무료애니 무료실시간BJ방송 무료성인야동 https://123b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