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 조사를 위해 자연을 탐방했다. 이를 계기로 영감을 얻게 됐다. 도시에서 자라서 자연에 대한 감각을 상실한 상황이었는데 많은 것을 배웠다. 자연이 얼마나 존중받아야 하는 존재인지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1영화 굿 다이노.jpg

피터 손(39) 감독은 4일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굿 다이노' 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드니스 림 픽사 대표 프로듀서, 김재형 애니메이터가 자리를 함께 했다.

디즈니·픽사의 20주년 기념작이자 16번째 영화인 '굿 다이노'는 겁쟁이 공룡 '알로'와 야생 꼬마 '스팟'의 놀라운 모험과 우정을 넘어선 교감을 그린 애니메이션이다. 디즈니·픽사 최초로 아시아인 출신으로 감독 자리에 오른 한국계 피터 손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피터 손 감독은 "공룡인 알로가 인간 꼬마인 스팟을 통해 자연을 배우는 이야기를 그렸다"라며 "인간을 애완동물처럼 묘사해 자연을 지배하려 했던 인간과 자연의 공존을 담으려고 했다. 내가 자연을 배우게 된 여정이 그대로 담기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그는 어머니 때문에 애니메이션을 만들기로 결심했다. "한국에 오게 돼 정말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감정이 북받쳐온다"는 소감을 전했다. "부모는 한국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 어머니는 영화를 사랑했던 사람이다. 뉴욕에서 과일 가게를 했는데, 장사가 잘 될 때면 우리는 항상 영화를 보러 갔다. 부모가 영어를 잘 못해서 영화 내용을 일일이 통역해줘야 했다."

"그러다 '덤보'를 보게 됐다"며 "어미 코끼리와 아기 코끼리가 같이 등장하는 장면이었는데, 통역이 없어도 어머니가 완전히 몰입해서 전체 내용을 이해하고 있었다. 그때 가슴이 뜨거워졌다. 설명할 필요가 없었다. 애니메이션의 힘을 느꼈다. 그래서 모든 애니메이션에 대해 배우고 싶었다"며 애니메이션의 꿈을 키우게 된 이유를 밝혔다.

피터 손 감독은 2000년 픽사 스튜디오에 합류한 후 '니모를 찾아서'(2004) '인크레더블'(2005) 등에서 스토리보드 작업을 했고, 올해 '굿 다이노'로 첫 장편 애니메이션 연출을 맡았다.

'라따뚜이'(2007) '몬스터 대학교'(2013) 등에서는 성우도 했다. 이번 작품에서도 엉뚱한 수집가 '우드부시' 목소리를 연기했다. "제작진과 스토리에 대해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내가 '이런 목소리로 연기하면 재미있겠다'고 말하며 목소리를 선보인 적이 있다. 광기 어린 목소리로 연기했는데 제작진이 좋아했다. 감독으로서 체면을 지켜야 하니까 거절했는데, 제작진 측에서 요청해 맡게 됐고 재미있게 연기했다."

의사 출신인 김재형 애니메이터는 2006년 픽사에 입사했다. '라따뚜이'(2007) '업'(2009) '몬스터 대학교'(2013) '토이 스토리 3'(2013) 등에 애니메이터로 참여했다. '굿 다이노'에서는 캐릭터를 구현하는 메인 비주얼 파트를 담당했다. "피터손 감독과 드니스 림 프로듀서는 영화의 큰 그림을 그리는 사람이었다. 영화 대사가 적은 편이기 때문에 몸의 동작이나 표정을 명료하게 표현하는 데 중점을 뒀다. 분위기를 전달하기 위해 많이 노력했다."

의사를 그만둔 것은 "최근에 한국에서 청년실업이나 진로에 대해 고민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이것에 비하면 당시 내 고민은 배부른 고민이었을지 모른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의사로 일하면서 '내가 좋아서 선택하고 즐기면서 할 수 있는 일을 했으면 좋겠다'고 많이 고민했다. 평소에 좋아하던 영화나 애니메이션, 비디오 게임에 쓰이던 컴퓨터 그래픽을 직접 해보면 좋지 않을까 싶어서 병원을 떠나서 이 쪽 일에 도전하게 됐다."

청년들을 위한 조언을 부탁하자 "일단 도전해보는 것이 훨씬 나은 것 같다. 도전해서 실패하더라도 얻는 것이 훨씬 더 많다고 생각한다. 시행착오라는 게 쌓이면 무시를 못할 것이고, 분명 도움이 될 것이다. 도전해서 그 결과를 받아들이고 만약 실패를 하더라도 계속 도전하는 용기를 가졌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1파이팅 외치는 굿다이노.jpg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에니메이션 영화 ‘굿 다이노(감독 피터 손)’ 기자간담회에서 피터 손 감독과 드니스 림 제작자, 김재형 애니메이터가 포토타임을 하고 있다. 

미국에서 애니메이션 감독이 되기 위한 자질을 묻자 피터 손 감독은 "감독으로서 가장 중요한 자질은 스토리텔링 능력"이라며 "새로운 것을 어떻게 영화에서 구현하고, 전체 팀이 하나의 목표를 향해 어떻게 이끌어나가는 지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영화나 역사에 대한 이해도 감독이 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전했다.

또 우리말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손택입니다"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한국에 온 지 벌써 몇 십년이 지났다. 한국에 많은 가족·사촌들이 살고 있지만 예전에 왔을 때는 어린 아이였기 때문에 느끼는 바가 적었다. 아이의 아버지로서 다시 오게 되니 한국이 내게 얼마나 소중한지, 얼마나 아름답고 친절한 나라인지 새삼스럽게 느끼고 감명을 받았다. 앞으로 더 자주 오고 싶다. 한국에서 영화를 선보이게 돼 기쁘다."

'굿 다이노'는 10일(현지시간) 열리는 제73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장편 애니메이션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7일 국내 개봉.
최신무료야동 최신무료애니 무료실시간BJ방송 무료성인야동 https://123b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