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전 총 시청자 수 5,760만 명으로 전년 대비 34% 증가
가장 인기 있었던 경기는 SKT T1 vs RNG - 최고 시청자 수 8,000만 명

1_2017 롤드컵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는 삼성 갤럭시 코칭스태프 및 선수들.jpg

e스포츠의 정통 스포츠화를 위한 도전을 이어가고 있는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개발 및 유통사 라이엇 게임즈 (한국대표 이승현, www.leagueoflegends.co.kr)는 지난 9월부터 11월까지 진행된 ‘2017 LoL 월드 챔피언십 (이하 롤드컵)’의 총상금 규모와 시청 기록 등이 포함된 인포그래픽 자료를 공개했다.

9월 23일부터 11월 4일까지(이하 현지 시간 기준) 진행된 롤드컵의 누적 시청 시간은 무려 12억 시간 이상으로, 누적 시청 3억 7,000만 시간을 기록했던 지난해에 비해 무려 3배 이상 증가했다. 올해부터 국제대회에 신설된 '플레이-인 스테이지'로 인해 경기수가 증가했고, 이로 인해 참가 지역이 13개로 두 배 가까이 확대되면서 시청자수가 대폭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올해 롤드컵에 참가한 144명의 프로 선수들이 대표한 국가는 무려 28개국에 달한다. 이는 해가 지날수록 롤드컵이 전세계인이 즐기는 세계 최대 규모의 e스포츠 콘텐츠로 자리잡아가는 모습이라는 해석이다.

또한 한국의 ‘SK텔레콤 T1’과 ‘삼성 갤럭시’ 간 진행된 결승전 총 시청자 수는 5,760만 명으로 전년의 4,300만명 대비 약 34% 증가한 수치를 기록했다. 시청자들의 관심을 가장 많이 받은 경기는 SK텔레콤 T1과 중국 ‘RNG’의 대결이 펼쳐진 준결승전으로, 최고 시청자 수가 무려 8,000만 명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롤드컵 총상금은 약 494만 달러(약 53억원)로 확정됐다. 이는 라이엇 게임즈가 2016년부터 롤드컵 기념 아이템 매출의 25%를 팀 및 선수들을 위한 상금으로 추가한 결과로, 올해도 플레이어들의 '챔피언십 스킨’과 ‘챔피언십 와드'의 구입액 일부인 약 296만 달러가 상금으로 추가됐다.

이 외에도 올해 치러진 다양한 e스포츠 대회들에 대한 기록들이 함께 발표됐다. 한 해 동안 전세계 13개 지역에서 LoL e스포츠 프로 리그가 진행됐으며, 109개 팀과 약 545명의 선수들이 프로 무대에서 활약했다.

4월 28일부터 5월 21일까지 진행된 ‘2017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은 3억 6,400만 명의 총 시청자 수를 기록했다. 또한 올해 처음으로 신설되어 7월 초 전세계 5개 권역에서 진행된 국제 대회 ‘2017 리프트 라이벌즈’는 최고 동시 시청자 수 830만 명을 기록했으며, 전 권역 대회에서 일간 2억에 달하는 노출량을 기록하기도 했다. 연말을 장식하며 12월 7일부터 10일까지 열린 ‘2017 LoL 올스타전’에서는 대만/홍콩/마카오 팀과 중국 팀 간에 1시간 20분 1초에 달하는 올해의 최장기전이 펼쳐지는 등, 한 해 동안 수많은 e스포츠 대회들과 대결이 펼쳐져 전세계 e스포츠 팬들을 즐겁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