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화] STAY 622, BOICE MAIL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보고 싶을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