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온라인 쇼핑몰 통해 인텔 시큐리티 개인용 보안 제품 판매
- 무료 백신과 차별화된 높은 수준의 위협 탐지율, 보다 안전한 디지털 환경 조성

인텔 시큐리티는 개인용 통합보안 소프트웨어 ‘맥아피 라이브세이프(McAfee LiveSafe)’와 개인용 안티바이러스 소프트웨어 ‘맥아피 안티바이러스 플러스(McAfee AntiVirus
Plus)’를 인터넷 쇼핑몰 및 소프트웨어 소매점을 통해 판매한다고 23일 밝혔다.

인텔 시큐리티가 소비자들에게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직접 개인용 보안 소프트웨어를 판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_인텔 시큐리티_맥아피 라이브세이프.jpg

최근 인터넷 뱅킹과 모바일 결제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증가함에 따라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해 디바이스 내 보안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보다 안전한 디지털 환경 구축을 위해 장소, 디바이스, 플랫폼에 관계없이 언제 어디서나 안전한 디지털 활동을 지원할 수 있는 강력한 보안 솔루션의 필요성 역시 함께 강조되는 상황이다.

국내에서 정식으로 공개된 ‘맥아피 라이브세이프’는 스마트폰, 태블릿, PC, Mac 등의 개인용 디바이스의 데이터 및 ID를 보호하는 인텔 시큐리티의 대표적인 개인용 통합보안 소프트웨어로, 이미 다수의 세계 굴지의 PC 제조사들이 채택해 그 안전성을 입증 받았다.

‘맥아피 라이브세이프’는 디바이스나 운영체제의 종류에 제한 없이 사용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윈도우, 안드로이드, 맥 OS, iOS 등 주요 운영체제에서 모두 지원이 가능하며, 한번의 가입으로 다양한 개인용 디바이스를 제한 없이 보호할 수 있다.

또한 한 곳에서 모든 디바이스를 관리할 수 있고, 새로운 디바이스도 손쉽게 추가할 수 있다.

실시간 악성 프로그램 백신, 양방향 방화벽 및 차세대 검색 엔진을 통해 개인정보와 데이터를 더 안전하게 보호하도록 돕고, 바이러스와 온라인 위협을 차단한다. 모바일 장치 잠금 기능과 백업, 복원, SMS 필터, 원격 삭제 등 대부분의 무료 백신에서는 제공받을 수 없는 다양한 기능을 탑재했다.

이 외에도 온라인 암호를 쉽게 관리하고, 보안 클라우드 스토리지가 포함되어 있어 중요한 문서를 온라인에서 한층 더 안전하게 저장할 수 있다.

인텔 시큐리티의 송한진 이사는 “최근 악성 소프트웨어인 랜섬웨어 등의 무분별한 설치로 인해 소비자들의 금전적 피해가 발생하는 등 무료 버전의 백신만으로는 다양한 보안 위협에 완벽히 대응하는데 한계가 있다”며, “인텔 시큐리티는 사이버 범죄 예방에 최적화된 맥아피 제품을 통해 진화하는 오늘날의 보안 위협으로부터 개인 사용자들의 컴퓨팅 환경을 보다 안전하게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맥아피 라이브세이프’는 11번가, G마켓 등 온라인 쇼핑몰에서 구매 가능하며, 1년 사용 가능한 패키지의 가격은 2만 8천원이다.

PC용 보안 프로그램인 ‘맥아피 안티바이러스 플러스’ 역시 온라인 쇼핑몰에서 구매 가능하며, 1년 사용 가능한 패키지 기준 가격은 1만 4천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