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레노버가 지난해 9~12월 전 세계 시장에서 판매한 노트북에 개인정보를 빼낼 수 있는 '해킹 프로그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레보너는 성명을 통해 "지난해 4분기에 판매된 일부 노트북에서 슈퍼피시(Superfish) 프로그램이 발견됐다"며 "얼마나 큰 피해 사례가 있는지는 집계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프로그램을 컴퓨터에서 영구적으로 삭제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판매된 노트북에서 이같은 프로그램이 심어진 이유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슈퍼피시는 사용자가 온라인에서 물건을 구매하거나 e-메일을 확인할 때 해커가 비밀번호 등의 개인정보를 빼내갈 수 있는 악성 프로그램이다.

IBM의 PC 부문을 인수하는 등 글로벌 컴퓨터 시장에서 승승장구하고 있는 레노버는 지난해 4분기 노트북을 포함해 1700만대의 컴퓨터를 판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