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029_03M.jpg

삼성전자가 29일부터 31일까지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리는 국제 디스플레이 포럼 및 전시 행사인 'FPD 인터내셔널 2008'에 참가한다.

매년 이 전시회에 참여하고 있는 삼성전자는 올해도 다양한 첨단 제품과 기술을 선보이고, LCD총괄 장원기 부사장이 기조 연설자로 나서는 등 세계 1위 디스플레이 업체로서의 위상을 떨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잔상 현상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240㎐ Motion Blur Free 제품, 시청하는 사람이 마치 현장에 있는 듯한 느낌을 갖게 하는 임장감(臨場感) 있는 82인치 UD급 TV, 현재 대형 TV 중 가장 얇고 가벼운 초슬림 52인치(9.8mm), 40인치 초슬림 TV(7.9mm) 등 앞으로 LCD 산업을 이끌 차세대 TV 기술을 대거 선보인다.

특히, 이번 전시회의 콘셉트인 친환경을 주제로 소비전력을 대폭 절감할 수 있는 Green TV를 대거 선보인다. LCD 패널에서 소비전력의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백라이트에 스캐닝(Scanning) 기술과 디밍(Dimming) 기술을 적용하고, 친환경 소재인 LED를 채용하는 등 최근에 대두되고 있는 에너지 소비를 최소화하는 제품들을 전시한다.

16대9 와이드형 23인치 Full HD급과 20인치 HD급 모니터 등 멀티미디어 구현에 최적화된 다양한 IT 제품들을 선보인다. 윈도비스타의 보급 확대 및 HDTV, 블루레이 등 콘텐츠의 보급 증가로 기존 16대10에서 16대9 제품으로의 수요 이동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외에도 노트북 분야에서는 RGB LED 백라이트를 채용하여 색재현성을 향상시킨 프리미엄급 16인치 Full HD 제품과 LED Dimming 기술을 적용한 초절전 13.4인치 LCD를 선보여 노트북용 고부가 제품시장도 주도할 방침이다.

모바일 분야에서는 PenTile RGBW 기술을 이용하여 소비전력을 절반이상 줄이면서 휘도는 2배까지 증가시킨 3.2인치 WVGA급 제품과 주위 환경의 밝기에 따라 백라이트의 밝기를 조절하여 소비전력을 기존 대비 30% 절감시킨 2.4인치 SABC(Sensor based Automatic Brightness Control) LCD가 큰 주목을 받았다.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에서는 4.3인치 플라스틱 LCD, 14.3인치 컬러 전자종이, 15인치 블루페이즈 방식 제품 등을 선보여 삼성전자가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에서도 업계를 선도하고 있음을 과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