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델 최초의 2-in-1 PC로 기업 고객 타깃
- 13.3인치 풀HD 및 IPS 패널로 한층 선명한 화질 제공
- 새로운 5세대 인텔 코어 M 프로세서 탑재로 빠른 컴퓨팅 성능과 향상된 그래픽 성능 경험

델 코리아(대표 김경덕)는 울트라북과 태블릿을 결합한 투인원(2-in-1) PC ‘래티튜드(Latitude) 7350’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1_레티튜드1.jpg

'래티튜드 7350'은 델에서 최초로 출시한 투인원 PC로, 생산성과 이동성을 둘 다 잡은 것으로 평가된다.

래티튜드 7350은 투인원 PC에 최적화된 5세대 인텔 코어 M과 윈도 8.1 운영체제를 탑재했다. 그래픽카드는 인텔 HD 그래픽스 5300로, 빠른 컴퓨팅 성능과 향상된 그래픽 성능을 제공한다. 넓은 시야각의 13.3인치 풀HD 터치 디스플레이와 IPS 패널은 생생한 화질을 선사한다.

하루 종일 유지되는 배터리 성능은 잦은 외부 작업에 편리하며, 약 1.6Kg의 무게로 휴대에도 용이하다. 4GB의 메모리와 128GB 이동식 SSD 하드 드라이브가 넉넉한 저장 공간을 제공해 다중 작업에도 빠른 속도를 자랑한다.

더불어 구입 후 3년 간 익일 방문 서비스까지 제공해 고객의 편의를 더했다.

델 코리아 마케팅 담당 박진철 부장은 “델 래티튜드 7350은 생산성과 휴대성 어느 하나 놓치고 싶지 않은 기업 고객을 위한 제품”이라고 말했다.

'래티튜드 7350' 출시일은 10월 27일이며, 가격은 부가세 포함 147만 원대부터다. 자세한 정보는 델 공식 홈페이지(http://www.dell.com/kr/business)에서 확인할 수 있다.

1_레티튜드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