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이 아시아 최초로 창업지원공간 '캠퍼스 서울'을 전격 건립하기로 확정하면서 전세계 수많은 도시 중 서울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표면적으로는 국내의 뜨거운 스타트업 열풍과 한국 대학의 창업가 정신 등을 꼽았지만 사실상 지난 4월 박근혜 대통령과 구글 공동창업자이자 최고 경영자인 래리페이지와의 회동이 큰 영향을 미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다. 

구글은 27일 서울 대치동 오토웨이타워에 위치한 캠퍼스 서울 설립 예정 공간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내년 상반기에 '캠퍼스 서울'을 설립하겠다고 발표했다. 

 '캠퍼스'란 구글이 창업가를 위해 마련한 전용 공간으로 창업을 준비하는 사람들은 누구나 이곳에 방문해 전문가 멘토링은 물론 투자자 연결, 기술 인프라 제공, 파트너십 구축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다. 

0구글, 캠퍼스 서울.jpg
홍문종(왼쪽부터)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선다 피차이 구글 수석 부사장,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장관, 브릿지 빔 구글 창업지원팀 수석 매니저, 존 리 구글코리아 사장이 27일 오전 서울 대치동 오토웨이타워에서 열린 구글 스타트업을 위한 '캠퍼스 서울' 기자간담회에서 디지털기기로 꾸민 모바일 고사상 앞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서울에 '캠퍼스' 설립이 완료되면 구글은 한국 창업자들에게 글로벌 네트워킹과 전세계로 나갈 기회를 지원하게 된다. 이미 영국 런던과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캠퍼스가 있어 국내 창업자들은 해외 시장 진출에 대한 다양한 정보와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맞게 됐다. 

이날 브리짓 빔 구글 창업지원팀 수석매니저는 서울을 택한 이유에 대해 활성화 된 스타트업의 재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대학 기관에서 활성화 된 창업가 정신을 볼 수 있으며 구글코리아를 통해 다양한 멘토링을 창업가에게 소개시켜줄 수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무엇보다 박근혜 대통령과 래리페이지와의 만남이 서울에 캠퍼스가 설립된 결정적인 이유로 분석된다. 특히 이날은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와 새누리당 홍문종 국회의원까지 참석해 구글의 '캠퍼스 서울' 설립을 환영했다. 

최 장관은 "지난해 4월 박근혜 대통령이 래리페이지 CEO를 접견하고 나서 창조경제와 벤처 생태계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설립 논의를 시작했다"면서 "창조경제 실현과 벤처 생태계 조성을 위해 함께 노력한 결과의 산물"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번 캠퍼스 설립이 국내 여러 벤처들이 글로벌로 진출하는데 힘을 실어주고 창조경제의 주춧돌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미래부도 캠퍼스가 잘 자리잡아서 해외 진출이 잘 이뤄지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pico@thegamenews.com 



최신무료야동 최신무료애니 무료실시간BJ방송 무료성인야동 https://123b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