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텔, '갈릴레오 여름 캠프 2014' 여름방학 맞이 교육 프로그램 운영
- 갈릴레오 보드 프로그래밍 등을 통해 아이디어를 실현시키는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진행
- 전국 ‘인텔 크리에이티브 티처’ 재능 기부로 참가 학생 멘토링 제공

인텔코리아(사장 이희성)가 여름방학을 맞아 소프트웨어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도 제고와 교육을 위해 ‘아이디어를 현실로: 인텔 갈릴레오 여름 캠프 2014'를 개최했다.

국내 초등학생들이 논리적 사고, 문제 해결력, 창의력 등 디지털 시대에 요구되는 소양을 배양하고, 궁극적으로 소프트웨어를 보다 친근하고 익숙하게 접하며 창의적인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것이 프로그램의 운영 취지이다.

인텔코리아가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국내 캠프 행사를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이는 소프트웨어에 대한 일반의 관심을 환기하고 활용 저변의 확대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1_인텔 갈릴레오 여름캠프 (1).jpg

인텔코리아의 이번 여름 캠프는 이달 7일부터 여의도 인텔코리아 사무실에서 국내 초등학생 60명을 대상으로 개최됐다.

총 3기로 나뉘어 열리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미래반(1기, 7~8일), 창조반(2기, 18~19일)이 각각 1박 2일 과정을 소화했으며, 오는 25일부터 도전반(3기)의 활동이 이어진다. 각 기수 별로 20명씩 3~6학년 초등학생들이 참여한다.

참가 학생들은 △기초 코딩 실습을 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및 프로그래밍 교육 △인텔 갈릴레오 보드 체험 및 제작 △브레인스토밍 및 발표대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컴퓨팅적 사고(Computational Thinking)를 기르고 아이디어를 실현하는 테크놀로지를 직접 체험했다.

1_인텔 갈릴레오 여름캠프 (2).jpg

특히 이번 캠프에는 전국의 ‘인텔 크리에이티브 티처(Intel Creative Teacher)’들이 재능기부의 일환으로 참여해 호응을 얻었다.

인텔의 IoT전문 엔지니어와 사단법인 21세기 강화 파트너십의 김용신 대표를 중심으로 구축된 인텔 크리에이티브 티처는 그 동안 ‘학생들의 미래를 위한 배움과 나눔의 실천’을 모토로 삼아 학생들의 창의력, 문제 해결력, 소통능력 등 다양한 21세기형 인재역량 강화를 위한 수업을 추진해 왔다.

이들은 학생들의 사고확장을 위한 브레인스토밍과 고차원적 사고활동 등의 교육과정을 ‘공중 피아노 만들기’, ‘아이언맨! 페이스 모션 감지 체험’ 등 갈릴레오 보드 활용교육과 연계하고, 4인 1조의 그룹 멘토링에도 직접 참여했다.

이를 통해 학생들이 새로운 수업 방식과 기술을 흥미진진하게 체험하고, 세상을 바꾸는 미래 인재로서 자신감과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이끌었다.

또한 캠프 기간 중에는 ‘한국의 스티븐 호킹’으로 불리는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이상묵 교수가 직접 참석, ‘아이디어를 현실로’를 주제로 강연에 나서, 이공계 분야 장애인의 롤모델로서 학생들과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누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1_인텔 갈릴레오 여름캠프 (3).jpg

인텔코리아 이희성 사장은 “소프트웨어 및 프로그래밍 교육을 진행하는 이번 갈릴레오 여름 캠프를 통해 학생들이 디지털 시대에 필수적인 창의적 사고를 기르고, 스스로의 진로와 꿈을 찾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인텔코리아는 앞으로도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미래를 선도할 창의적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에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캠프에 참가한 조가람(주곡초등학교) 학생은 “평소 컴퓨터, 로봇 등 IT 분야에 관심이 많지만 주변에서 재미있게 배울 기회가 별로 없었다”며, “갈릴레오 보드를 활용해 직접 코딩을 해보고 다양한 기기를 만들어 보니 평소 궁금했던 컴퓨팅 원리가 쉽게 이해돼 매우 즐겁고 신기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인텔코리아는 지난 12월부터 국내 대학교와 특성화 고교를 대상으로 인텔 갈릴레오 보드를 무상으로 공급해 오고 있으며, 최근에는 네이버와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과 관련된 협력을 위한 양해 각서를 체결하는 등 국내 소프트웨어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신무료야동 최신무료애니 무료실시간BJ방송 무료성인야동 https://123b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