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년만에 휴대폰 매출 4조원 회복
휴대폰 사업 영업이익 기여도 36%

LG전자는 지난 3분기 휴대폰 매출 4조 2,470억원, 영업이익 1,674억원을 기록했다. 휴대폰 매출은 2009년 3분기 이후 5년만에 4조
원대 매출을 회복했다.

3분기 전사 영업이익(연결기준) 중 휴대폰 영업이익이 차지하는 비중은 36%. 휴대폰 사업은 G시리즈와 L시리즈III를 중심으로 판매
량을 지속 늘리면서 마케팅 투자를 효율적으로 집행하고 원가 경쟁력을 강화해 수익구조가 개선됐다.

20141029_3분기-휴대폰-실적-.jpg

- ‘G3 효과’…스마트폰 판매량 분기 최대

LG전자는 3분기 1,680만대의 스마트폰을 팔아 종전 최고 기록이던 직전 분기 판매량(1,450만대)을 뛰어 넘었다. 전년 동기(1,200만대) 대비로는 39% 늘었다.

스마트폰과 일반 휴대폰을 포함한 전체 판매량은 2,180만대로 전년 동기 1,830만대 대비 19% 증가했다. 분기 휴대폰 판매량이 2천
만대를 넘은 것은 2011년 3분기 이후 처음이다.

3분기 전체 휴대폰 판매량 가운데 스마트폰이 차지하는 비중은 분기 최고인 77%. 지난 해 연간 기준 스마트폰 비중은 67%였다.

LTE 스마트폰 판매량도 직전 분기 최고 기록(510만대)을 갈아 치웠다. LG전자는 지난 3분기 650만대의 LTE 스마트폰을 판매했다.

특히 G3가 LTE 판매량 확대에 크게 기여했다.

- ‘투 트랙’ 전략 지속 전개

LG전자는 G시리즈로 프리미엄 브랜드를 지속 구축할 계획이다. 중저가 시장에도 G시리즈 파생모델, L시리즈III를 앞세워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LG전자는 프리미엄과 중저가 시장을 동시에 공략해 수익성과 성장성을 확보하는 ‘투 트랙’ 전략을 지속 전개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신제품 출시를 통해 매출을 늘리고, 원가경쟁력을 지속 강화해 수익성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시장조사기관 SA(Strategy Analytics)에 따르면 LG전자는 지난 해와 올 상반기 각각 스마트폰 매출액 기준 세계 3위를 달성했다.

최신무료야동 최신무료애니 무료실시간BJ방송 무료성인야동 https://123b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