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보통신기술올림픽 ‘ITU 전권회의’에 맞춰 부산 시티투어버스 ‘통역비서’ 무료 개방
- 회의 참석자 등 외국인들에게 서비스 제공
- 스마트폰 통해 4개국(한.중.일.영) 언어의 음성 인식, 실시간 통역 지원
- 18개 분야, 30개국 전문회화까지 수록

최근 일본과 중국에 잇따라 진출한 세계 1위 자동번역업체 시스트란 인터내셔널이 정보통신기술 분야의 올림픽이라고 불리우는 ‘2014 부산 ITU 전권회의’ 기간 동안 부산을 찾는 외국인들을 위해 부산 시티투어 버스에 서비스 중인 자사의 ‘통역비서’ 앱을 무료로 공개하기로 했다.

지난 5월 프랑스의 시스트란을 인수한 다국어 자동번역 솔루션 전문기업 시스트란 인터내셔널(대표 박기현)은 21일 ‘2014 부산 ITU 전권회의’가 언어장벽 없는 행사로 치러질 수 있도록 스마트폰을 통해 한.중.일.영4개 국어의 통역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통역비서’ 앱은 4개국 언어의 음성을 인식해 실시간 통역을 지원할 뿐 아니라 관광.쇼핑.식사.교통 등 상황별 18개 분야 30개국 전문 회화를 수록해 부산을 찾은 외국인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안드로이드용 앱은 지난 18일부터, iOS용 앱은 다음 달 1일부터 누구나 내려받아 쓸 수 있다.

시스트란 인터내셔널의 김동필 부사장은 “이미 여수 엑스포와 인천 아시안게임 등 굵직한 국제행사를 통해 입증된 시스트란의 기술력이 이번에는 부산을 찾은 해외 참가자들과 관광객들의 소통에 도움이 돼서 다행”이라면서, "iOS용 앱은 앱스토어 인증 기간 지연 탓에 서비스가 늦어지게 됐다"고 말했다.

지난 20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열리는 '2014 부산 ITU 전권회의'에는 193개국 정부 관계자 3천여 명과 관람객 등 총 30만 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신무료야동 최신무료애니 무료실시간BJ방송 무료성인야동 https://123b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