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와 애플이 '핀테크(Fintech)' 시장에서 본격적으로 경쟁을 벌인다.

삼성전자는 미국 매사추세츠에 위치한 모바일 결제 솔루션 업체 루프페이(LoopPay)를 인수한다고 18일(미국 현지시간) 밝혔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루프페이 기술로 차별화한 '삼성페이'를 내세워 핀테크 시장을 놓고 애플페이와 치열한 다툼을 벌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핀테크란 금융을 뜻하는 파이낸셜(financial)과 기술(technique)의 합성어다. 스마트폰을 활용해 결제와 송금을 진행하는 것처럼 금융과 정보통신기술(ICT)이 결합된 형태의 서비스다. 

루프페이는 마그네틱 보안 전송(MST) 관련 특허 기술을 보유한 업체로, 삼성전자는 이번 인수를 통해 모바일 결제 플랫폼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신종균 삼성전자 IM부문 대표는 "삼성전자는 안전하고 편리한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다"며 "이번 인수로 전 세계 모바일 커머스 분야의 혁신을 선도하는 데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MST 기술은 신용카드 정보를 담은 기기를 마그네틱 방식의 결제 단말기에 가까이 대면 결제할 수 있게 하는 방식이다. 기존의 결제 단말기를 교체할 필요 없이 미국 매장 대부분에서 편리하게 모바일 결제를 이용할 수 있어 활용 범위가 넓다.

예컨데 스마트폰 케이스 등에 루프페이 부품을 내장, 스마트폰을 결제단말기(POS)에 가져다 대면 바로 결제가 이뤄진다는 것. 애플페이를 비롯해 대부분의 모바일 결제 시스템들이 기반으로 하고 있는 근거리무선통신(NFC) 보다 활용범위가 더 넓은 것으로 알려졌다. 

루프페이는 이미 미국 내에만 1000만개 가맹점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애플페이의 가맹점 수인 22만개보다 훨씬 많은 숫자다.

업계에서는 오는 3월1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공개될 차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6'에 MST 기술이 적용된 삼성페이를 탑재, 글로벌 무대에 첫 선을 보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루프페이 인수로 모바일 결제 시장에 본격적으로 도전장을 낸 것은 애플이 애플페이로, 중국 알리바바가 '알리페이'로 모바일 결제 시장에 공격적으로 뛰어든 데 따른 대응책으로 풀이된다.

현재 은행, 카드사와 같은 금융사는 물론 플랫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통신서비스, 인터넷, 전자상거래 업체들과 같은 비금융 기업들의 진출이 매우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이에 삼성전자는 이번 루프페이 인수에 앞서 2013년 5월 전자지갑 '삼성월렛' 서비스를 출시했고, 지난해 11월에는 롯데카드·삼성카드 등 6개 신용카드사와 연합체를 구성해 오프라인 결제 활성화에 나섰다.

또 글로벌 이노베이션 센터를 통해 이전부터 루프페이의 가능성에 주목해왔고, 지난해 8월 삼성과 신용카드 업체 비자, 싱크로니 3사 공동으로 루프페이에 투자한 바 있다.

애플은 지난해 10월 한 번의 손가락 터치로 쇼핑 결제를 할 수 있는 애플페이를 발표하고, 미국에서 먼저 서비스를 시작했다. 애플페이는 신용카드를 아이폰에서 선택, 결제 단말기에 아이폰을 대고 지문 인증 버튼만 누르면 결제하는 방식이다. 

구글도 지난 2011년 NFC 기능이 내장된 스마트폰을 선불카드처럼 쓸 수 있는 모바일 결제 시스템 '구글월렛' 서비스를 선보인 데 이어, G메일을 활용한 송금 서비스를 시작했다. 중국 최대 온라인마켓 회사인 알리바바 역시 '알리페이'를 통해 중국 내 모바일 결제 시장의 50% 이상을 차지하며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다. 

국내 기업 중에는 삼성전자 외에도 다음카카오가 지난해 9월 LG CNS와 협력해 카카오톡 기반의 간편결제 서비스 '카카오페이'를 선보인 데 이어, 카카오톡을 통해 송금·결제를 할 수 있는 '뱅크월렛카카오'를 시작했다. 

또 네이버는 일본에서 먼저 '라인페이'를 선보인데 이어, NHN엔터테인먼트가 지난해 9월 한국사이버결제(KCP)를 인수하며 시장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통신사인 LG유플러스도 지난해 8월 액티브X나 공인인증서 없이 최초 1회만 결제정보를 등록하면 자체 로그인 인증만으로 결제할 수 있는 '페이나우 플러스'를 내놨다.

힌편 지난해 2230억 달러(247조7307억원)에 불과했던 전 세계 모바일 결제 시장 규모는 오는 2017년에는 1조5000억 달러(1660조6350억원)로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