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2.jpg
걸그룹 '시크릿'에서 발랄함을 뽐냈던 멤버 전효성(25)이 뭇 남성들이 바라던 모습으로 솔로 활동에 나선다. '굿나잇 키스' '밤이 싫어요' '여자를 몰라' 등이 수록된 미니앨범 '톱 시크릿(TOP SECREAT)'을 들고왔다. 

지난 여름부터 오래 준비한 앨범이다. 전효성 본인이 만든 곡으로 소속사 대표를 찾아가 의지를 피력한 결과물에 '톱 시크릿'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일급비밀, 최고의 '시크릿'이라는 뜻을 담았다. 

"첫 솔로 앨범이라 작은 부분 하나라도 제 손이 닿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앨범 사진이나 곡 선택 등 하나하나 직접 참여했죠. 참여도가 높은 앨범이 된 거 같아서 앨범을 받았을 때 자식 같은 기분이 들더라고요."

전효성은 12일 '톱 시크릿' 발매를 기념해 서울 삼성동의 클럽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타이틀곡 '굿나잇 키스' 뮤직비디오와 무대를 공개했다. 

티저 영상, 이미지 등을 통해 예고된 섹시 콘셉트였다. 전효성은 핫팬츠 등 글래머러스한 몸매가 돋보이는 의상을 입고 야릇한 표정을 짓는다. 끈적한 보컬과 안무도 분위기를 더한다. 

"섹시 콘셉트가 노래를 위해 필요한 부분이라면 나쁘게 생각하지 않는다"면서도 "이번 앨범은 섹시 콘셉트로 만들지 않았다. 섹시보다는 몽환적이고 달달한 속삭임, 은밀한 느낌"이라는 설명이다. 그럼에도 무대 위 전효성은 섹시했다. 

s4.jpg

'굿나잇 키스'는 "반복되는 후렴구가 인상적인 댄스곡으로 힙합 트렌드인 '트랩'으로 크로스오버를 시도했다"고 소개된다. 전효성은 곡에 맞춰 속삭이는 창법, 귀여운 창법, 시원한 창법 등을 구사하며 하나의 곡에 여러가지 느낌을 담았다. 

다수의 히트곡을 쏟아내고 있는 유명 작곡가 이단옆차기의 곡이다. 전효성은 해당 곡을 들고 걸그룹 '티아라'의 지연과 가수 지나와 비슷한 시기 활동하며 경쟁한다. 두 경쟁자 역시 이단옆차기의 곡을 장전했다. 

"재밌는 상황이죠. 다행히도 각자 사람에게 맞춰 다른 스타일의 곡을 준 거 같아요. 함께 활동한다는 게 물론 신경 쓰이지만 재밌을 것 같아요. 여자 솔로가 저만 나왔다면 외로웠을 거에요. 서로 윈윈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전효성만의 장점도 있다. "함께 활동하는 분들이 마른 몸매라면 저는 마른 게 아니라 건강하죠. 그런 부분 덕분에 제 퍼포먼스를 보며 에너지를 얻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요. 그동안 시크릿 보컬만 선보여왔기 때문에 전효성의 보컬에 대한 새로움도 느낄 수 있을 것 같네요."

동료 여가수들과의 경쟁뿐 아니다. 전효성은 '시크릿의 전효성'과의 차별화도 고민해야 했다. "시크릿 전효성의 파워풀한 댄스를 떠올리는 분들의 생각을 뛰어넘는 반전이 있는 곡을 하면 어떨까 생각했죠. 이번 곡은 파워풀하기보다는 살랑거리는 은밀한 느낌이 있어요. 수록곡들도 모두 댄스곡으로 채워 가수 전효성에 대해 다시 생각할 수 있는 앨범이 됐으면 해요." 

"꿈에서 만났으면 좋겠다"며 당신을 유혹한다. "뮤직비디오 보고 잠드셨을 때 꿈에 제가 나왔으면 좋겠어요. 꿈에서는 무엇이든 가능하니까 잠든 분들이 상상하는 꿈의 연인이 되는 게 제 목표에요." 

saint@thegam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