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MORPG '엘로아', 전략 액션 '파이러츠:트레저헌터' 출격 선언
- 판타지 액션 MMORPG '엘로아' 1월 20일 공개서비스 실시
- 신개념 전략 액션 게임 '파이러츠' 2월 출시 예정
- PC온라인 게임 경쟁력 강화 신호탄 기대

넷마블게임즈가 모바일에서의 흥행 여세를 몰아 PC온라인 시장의 새 판 짜기에 나섰다.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 대표 권영식)는 13일(화) 구로동 넷마블 본사에서 미디어데이 행사를 개최하고, 액션 MMORPG ‘엘로아’와 전략액션 ‘파이러츠:트레저헌터’ 등 2종 PC온라인 게임의 출시 일정을 공개했다.

1_IMG_1352.JPG

이날 행사에는 넷마블게임즈의 권영식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들과 개발사 대표, 개발 PD 등 서비스 주체들이 총출동해 신작 게임에 대한 기대감과 더불어 PC온라인 시장에서의 새 바람을 예고했다.

넷마블게임즈의 백영훈 사업총괄은 "모바일에서의 성공이 PC온라인에서 쌓은 역량에서 비롯됐듯이, 이제 그 성과를 PC온라인에 되돌려 줘야 할 때"라며, "배수의 진을 친 자세로 이번 PC온라인 신작에 사활을 걸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1_[넷마블] 엘로아 대표이미지.jpg
 
- 액션 MMORPG ‘엘로아’…1월 20일 공개서비스 돌입

엑픽소프트에서 개발한 ‘엘로아’는 판타지 배경과 쿼터뷰 시점의 MMORPG로, '태세변환'을 통한 화려한 액션과 실시간 AOS 전략 방식의 전장, 그리고 빠른 전투와 몰이사냥 등이 특징이다.

특히 전투에서 압도적인 힘을 발휘하는 영웅 캐릭터 ‘엘리트로드’는 게임 내에서 적정 조건을 달성하면 누구나 달성할 수 있도록 구현돼 ‘엘로아’의 차별화 요소 가운데 하나다.

넷마블은 이날 미디어데이를 통해 정식 서비스 때 선보일 신규 레이드 ‘약탈자의 소굴’, 12대12의 대규모 전투가 벌어지는 ‘명예의 격전지’ 등 신규 콘텐츠를 최초로 공개하고, ‘엘로아’의 이용자 활성화를 위한 토너먼트 시즌제 운영 계획도 밝혔다.

‘엘로아’ 토너먼트는 온라인 예선 및 본선을 거쳐 선발된 이용자들이 오프라인에서 최종 우승을 겨루는 방식으로 매년 정기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엔픽소프트 최일돈 대표는 “그 동안 여러 차례의 테스트를 통해 게임성을 검증하고 이용자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완성도를 높여 준비해온 만큼 기존 MMORPG를 넘어선 차별화된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넷마블은 오는 1월 20일 ‘엘로아’의 공개서비스에 전격 돌입하며, 이에 앞선 13일부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엘리트로드에 도전하라’, ‘친구초대 이벤트’, ‘엘로아 응원 이벤트’ 등 다채로운 사전 이벤트를 시작한다.

1_[넷마블] 파이러츠 트레저헌터 대표 이미지.jpg

- ‘파이러츠:트레저헌터’…2월 中 출시

‘엘로아’와 더불어 넷마블의 또 다른 PC온라인 기대작 ‘파이러츠:트레저헌터’는 스페인의 버추얼토이즈社가 개발 중인 신개념 전략 액션 게임이다.

다양하고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이 펼치는 박진감 넘치는 액션, 지루할 틈 없는 짧고 빠른 플레이 전개, 실시간 전략, 3인칭 슈팅 등 여러 인기 장르의 장점과 재미만을 모아 탄생시킨 혁신적인 게임성이 특징이다.

또 이용자가 직접 조작할 수 있는 기관총, 대포 등의 다양한 무기와 전함, 전차 등의 이동 수단을 전장 곳곳에 배치해 한층 깊어진 전략성과 진일보한 협동 플레이의 묘미를 만끽할 수 있는 것도 강점으로 꼽힌다.

이번 행사에서 넷마블은 △세분화된 매칭시스템 등 ‘밸런스 조정’ △AI모드·튜토리얼 개선 등 ‘초보자 편의성 강화’ △신규 랭크전 및 신규 캐릭터 등 그 동안 ‘파이러츠:트레저헌터’에서 새롭게 변화되고 추가된 콘텐츠를 공개했다.

이와 함께 6개월 간격으로 연간 2회의 시즌을 진행해 ‘파이러츠:트레저헌터’의 저변을 확대해 나간다는 향후 시즌운영 계획도 밝혔다.

버추얼토이즈 개발총괄 훌리오 마티네즈(Julio Martinez)는 “이용자들에게 더 큰 재미를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신규 콘텐츠들을 준비하며 정식 출시를 위한 막바지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니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영상을 통해 소감을 전했다.

‘파이러츠:트레저헌터’는 2월 중 공개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넷마블 권영식 대표는 “차별화되고 특색 있는 두 게임의 우수한 게임성에 넷마블의 오랜 퍼블리싱 역량이 더해진 만큼 좋은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며, “배수의 진을 치고 두 게임 모두 꼭 성공적으로 서비스해 넷마블의 온라인 게임 경쟁력도 한층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_IMG_1119.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