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래픽에 아기자기함 더해 대중성 높였다”
- ‘귀요미’ SD건담으로 대중성 잡겠다…디지몬 전 캐릭터도 기대 만발

SD건담과 디지몬이 온라인과 모바일게임으로 국내 공략에 나섰다.

반다이코리아(대표 에모또 요시아끼)는 26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2015 반다이코리아 디지털 라인업 발표회’를 개최, 총 3종의 라인업을 선보였다.

03.환영사_에모또요시아끼대표.JPG

▲ 에모또 요시아끼 반다이코리아 대표

이날 행사에는 반다이코리아의 에모또 요시아끼 대표를 비롯해 디지털사업부 임재청 차장과 임형길 과장, 최윤희 과장 등이 참석했다.

반다이코리아가 한국에서 직접 모바일과 온라인게임을 서비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때문에 철저한 로컬라이징에 힘써 유저와 직접 소통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반다이코리아 에모또 요시아끼 대표는 “‘건담’과 ‘디지몬’을 활용한 신작 게임을 처음으로 직접 한국에 서비스하게 돼 기쁘다”라며, “SD건담 슈터와 SD건담 넥스트 에볼루션 두 게임은 계정을 통합, 연동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기존 유저와 신규 유저 모두 만족시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콘텐츠를 업데이트하고 로컬리이징을 통해 한국 유저들의 입맛에 맞는 게임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국내 공략에 나선 3종의 게임은 ▲SD건담 넥스트 에볼루션 ▲SD건담 슈터 ▲디지몬 소울 헌터(가칭) 등으로 전세계적으로 사랑받는 유명 IP들이다.

‘SD건담 넥스트 에볼루션’은 3대의 기체가 한 소대를 구성, 보스를 공략하는 MO액션RPG로, 짜릿한 손맛과 SD건담들의 호쾌한 전투가 돋보이는 PC온라인 게임이다.

모든 건담의 원작 애니메이션을 스토리 모드와 PVP모드로 플레이 할 수 있고 ‘AI동료’ 시스템을 도입해 오프라인 상태인 친구의 대표 유닛을 활용할 수도 있다.

성장과 강화, 각성 등이 게임의 주요 콘텐츠이며, 공격 타입별로 ▲스트라이커 ▲어설트 ▲슈터 ▲밸런스 ▲서포트 등으로 나뉜다. 2월 26일부터 CBT 참가자를 모집하며 오는 3월 12일부터 15일까지 CBT를 진행한다. 이후 5월 OBT를 실시할 예정이다.

모바일게임 ‘SD건담 슈터’는 전 시리즈를 아우르는 다양한 기체를 수집, 육성하는 전략 슈팅 RPG다.

나만의 강력한 건담 소대로 적을 섬멸하는 스토리로 진행되며 누구나 가볍게 즐길 수 있도록 디자인 측면에서 아기자기함을 더했다. 3월 구글플레이를 시작으로 iOS를 통해 순차적으로 정식 출시된다. ‘SD건담 슈터’의 사전 모집은 3월 26일부터 시작된다.

반다이코리아 라인업 발표.jpg

SD건담 넥스트 에볼루션과 SD건담 슈터 두 게임은 모두 퀄리티 높은 유닛 디자인과 기체마다 고유의 개성이 돋보인다. 개발사 트리니티게임즈의 임성길 부장은 “귀여움과 친숙함을 더해 대중성을 높이려 했다”고 말했다.

트리니티게임즈 심대식 실장은 개발의 최우선 요소를 전투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심 실장은 “건담에 대한 전투를 어떻게 표현했느냐가 핵심 포인트였다. 건담의 액션이 호쾌하고 쾌감 어린 액션으로 표현될 수 있도록 신경썼다”며, “기술적 부분은 하복사의 엔진을 사용해 기존에 보지 못했던 물리적 타격 쾌감을 표현하는데 노력했다”고 말했다.

건담 시리즈 외에도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전세계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는 ‘디지몬’을 활용한 신작 모바일게임 ‘디지몬 소울 헌터(가칭)’도 공개됐다.

디지몬 모바일 게임으로는 최초의 SD캐릭터로 제작한 액션 RPG로, 표정과 색감 등 오리지널 캐릭터를 재현해 귀여움과 액션성으 동시에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디지몬 전 시리즈의 캐릭터가 등장하며 올 여름 출시될 예정이다.

‘SD건담 넥스트 에볼루션’과 ‘SD건담 슈팅’ 두 게임 간 연동 계획에 대해 반다이코리아의 임재청 차장은 “반다이코리아가 처음으로 직접 서비스하기 때문에 큰 맥락에서의 연동이다”라고 설명했다.

임 차장은 “정확한 연동 계획은 추후 공지할 예정”이라면서 “앉아서 즐길 수 있는 PC온라인 RPG, 이동하면서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모바일 슈팅게임인 두 게임 간의 긴밀한 연동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유경 기자 leeyoo@dcontimes.com

05.포토타임_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