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항해시대' 시리즈 15년만에 정식 출시
- 웹게임 형식으로 별도의 클라이언트 설치없이 서비스
- 금주 주말 포커스그룹테스트(FGT)로 게임성과 안정성 최종 점검, 11월 내 CBT 예정
- '지스타 2014'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국내 서비스 버전 첫 공개

올해 3월부터 일본 서비스를 시작한 코에이 테크모 게임즈의 전설 '대항해시대 5'가 간드로메다를 통해 국내 정식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웹삼국지', '무극' 등으로 유명한 웹게임 명가 간드로메다는 올해 봄부터 '대항해시대 5'의 한국 현지화를 진행했으며, 최종 마무리 단계에 돌입하여 11월 중 CBT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31일 밝혔다.

1_대항해시대V.jpg

간드로메다는 이미 '대항해시대 5'의 국내서비스 버전에 대한 전문가그룹테스트(EGT)를 비공개로 진행하여 기술성을 점검했으며, 금주 주말부터는 게임성과 안정성을 최종 점검하는 포커스그룹테스트(FGT)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코에이 테크모 게임즈와 함께 지스타(G-Star) 2014에 맞춰 '대항해시대 5'의 미디어 쇼케이스를 준비하고 있으며, 지스타 현장에서 일본 서비스보다 업그레이드 된 국내서비스 버전의 자세한 정보를 전달할 계획이다.

코에이 테크모 게임즈의 '대항해시대' 시리즈는 16세기 유럽의 '대항해시대'를 소재로 삼고 있는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대항해시대 5'는 수많은 게이머들이 인생 최고의 게임으로 꼽고 있는 '대항해시대'의 최신작이며, 15년 만에 출시된 정식 후속작이다.

'대항해시대 5' 역시 시리즈 전통의 3요소인 탐색, 교역, 해전을 계승하고 있으며, 특히 시리즈 최초로 웹게임으로 개발되어 별도의 클라이언트 설치없이 바로 접속할 수 있다.

간드로메다 강희웅 사업본부장은 "웹게임으로 출시된 ‘대항해시대 5’의 국내서비스를 준비하면서 무엇보다 중요하게 여긴 것은 원작의 기대에 부응하는 최적화된 현지화와 오랜 기다림에 부족함이 없는 쾌적한 플레이 환경"이라며, “수개월 동안 국내 게이머들의 입맛과 환경에 맞추기 위한 현지화의 결과물도 금주 주말의 비공개 FGT로 최종 점검할 것이며, 11월 내 전설이 부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