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밤 9시부터 자정까지 매일 3시간 알파 테스트 진행, 추후 조정 예정
- 테스터 전원에 알파 테스터 전용 프리미엄 군함 지급

워게이밍(대표 빅터 키슬리)은 자사의 신작 해상 전투 MMO 게임 ‘월드 오브 워쉽(World of Warships)’의 국내 알파 테스트를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월드 오브 워쉽(World of Warships)’은 ‘월드 오브 탱크’에 이은 워게이밍의 차기작으로, 이번 알파 테스트를 통해 국내에서 공식적인 서비스의 첫 포문을 열게 됐다.

이번 테스트는 밤 9시부터 자정까지 매일 3시간 동안 운영되며, 운영 시간은 이후 알파 테스트 진행 추이에 따라 조정될 예정이다.

이번 ‘월드 오브 워쉽’ 알파 테스트 버전에서는 미국과 일본의 군함 50종과 북극해, 열대 군도 등을 배경으로 한 5개의 전장이 등장한다.

알파 테스트에 참여한 모든 테스터에게는 알파 테스터 전용 프리미엄 군함인 4단계 일본 순양함 Iwaki Alpha가 주어지며, 해당 군함은 이번 테스트에서 바로 지급되고 추후 정식 서비스에서도 그대로 이용할 수 있다.

‘월드 오브 워쉽’ 알파 테스트 참가 신청은 4월 19일까지 ‘월드 오브 워쉽’ 개발자 블로그(http://blog.worldofwarships.kr)를 통해 진행되며, 3월 30일부터 4월 20일까지 매주 월요일 이메일을 통해 개별 발표된다.

알파 테스트임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총 3만여 명의 신청자가 몰려 ‘월드 오브 워쉽’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입증하고 있다.

자세한 정보는 ‘월드 오브 워쉽’ 개발자 블로그(http://blog.worldofwarships.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월드-오브-워쉽-아트.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