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8일, 김준면의 활약이 돋보인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리치맨’이 종영했다.
첫 장편 드라마 주연에 도전해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호평을 이끌어낸 김준면은 “극 중 이유찬을 공감하며 함께 느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 응원해 주신 분들 덕분에 더욱 확신을 갖고 캐릭터의 행동들을 다양하게 표현하고 만들어 갈 수 있었다. 앞으로도 항상 진심을 다해 연기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 “라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1_EXO 김준면 0630.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