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인재 네트워크 ‘유니티 커넥트’ 한국어 버전 런칭

유니티 코리아가 국내 개발자 네트워크 강화 및 성공적인 비즈니스를 위해 한국 내 개발자 지원을 대폭 강화한다.
 
유니티 코리아(대표 김인숙, www.unity3d.com/kr)가 16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 중인 국내 최대 규모의 개발자 컨퍼런스인 ‘유나이트 서울 2017(UNITE SEOUL 2017)’에서 ‘유니티 커넥트’ 한국어 버전을 런칭하고 국내 개발자 지원에 적극 나선다고 밝혔다.
 
유니티 커넥트는 개발자들을 위한 ‘글로벌 인재 네트워크’로, 유니티 엔진을 활용해 콘텐츠를 제작하는 프로그래머, 아티스트, VR/AR 개발자 등이 스스로의 정보를 등록해 구인·구직 활동 및 정보 교류를 할 수 있는 서비스다.
 
글로벌 서비스는 호평 속에 진행 중으로, 5월 초 기준 전세계적으로 3만 4천여명의 개발자와 1,300여개의 회사, 1만 2천여개의 프로젝트 및 300개 이상의 직업군이 등록돼 활발히 운영되고 있다.
 
이번 한국어 버전 발표는 그 동안 '게임 개발의 민주화'라는 경영 철학 하에 모든 개발자가 동등하게 게임을 개발할 수 있도록 최적의 기술과 툴, 그리고 최고의 비즈니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 온 유니티 코리아의 국내 개발자 지원 강화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국내 개발자를 위한 서비스가 정식 시작됨에 따라 유니티를 활용 중인 우리나라 개발자 누구나 본인의 경력과 전문분야 등의 정보를 등록하고, 필요에 따라 구인·구직 및 네트워킹에 자유로이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국내 개발자들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업계 관계자들은 이번 유니티 커넥트 런칭을 통해 국내 게임 콘텐츠 개발자 대부분이 유니티 엔진을 활용하고 있음에도 기업들이 한정된 개발자 정보로 인해 적재적소에 맞는 인재 발굴에 어려움을 겪어왔던 상황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인숙 유니티 코리아 대표는 “유니티 커넥트 런칭을 통해 국내 개발자와 기업들이 최적의 기업과 인재를 찾는데 큰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며, “유니티 코리아는 향후에도 국내 개발자들과 기업들의 성공을 위해 다양한 지원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유나이트 서울 2017 행사는 ‘게임엔진 그 이상(More than an Engine)’을 주제로 성황리에 진행 중이다. 16~17일 행사 양일간 VR/AR, 아티스트 도구, 수익화, 서비스, 커뮤니티 5개 분야의 세션으로 구성된 50여개의 다채로운 강연이 펼쳐지며, 각 강연에는 해당 분야의 전문가인 유니티 핵심 인사들이 대거 참여한다.
 
유니티 커넥트 가입은 공식 홈페이지(https://connect.unity.com/)를 통해 가능하다.

1_유나이트 서울 2017 간담회에 참석한 유니티 인사들.jpg
유나이트 서울 2017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유니티 인사들. 왼쪽부터 칼 캘러워트(Carl Callewaert) 유니티 글로벌 에반젤리즘 최고 책임자, 우베르 로레나디(Hubert Larenaudie) 유니티 아시아태평양 지사장, 클라이브 다우니(Clive Downie) 유니티 최고 마케팅 책임자(CMO), 김인숙 유니티 코리아 대표, 루카스 메이어(Lucas Meijer) 유니티 기술 디렉터, 존 챙(John Cheng) 유니티 애널리틱스 총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