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국내 PC방 시장을 뜨겁게 달굴 해외 작품 두 개의 경합이 벌써부터 화제가 되고 있다. 두 작품은 바로 워크래프트3(이하 워3)와 리그오브레전드(이하 lol)이다.

워3는 2002년 출시된 레인 오브 카오스(Reign of Chaos, 혼돈의 시대)와 2003년 출시된 확장팩 인 프로즌 쓰론(The Frozen Throne, 얼어붙은 왕좌)로 국내시장에 선보였다.

워3는 이전 100만장을 넘겼던 블리자드의 작품과는 달리 40만장(당시 시장에서 추측하는 판매량)이라 저조한 성적으로 실패한 작품으로 평가된 작품이다.

그러나 꾸준히 이용자들이 늘어나면서 수년전 PC방 순위에서 스타크래프트 경합을 벌이다가, 작년부터는 스타크래프트를 제치고 최근 PC방 점유율 4%정도의 차이를 보이며 앞서고 있는 작품이다.

리그오브레전드는 AOS(스타크래프트 유즈맵 Aeon ot Strife의 줄임말)장르의 작품이다. 이 작품의 기초가 된 것은 워3의 유즈맵이었던 도타가 기초가 되었기 때문에 뿌리는 블리자드의 워3라고 이야기 할 수도 있을 것이다. 도타의 제작자들이 모여 설립한 라이오트 게임즈(Riot Games)의 작품이 리그오브레전드다.

 




국내 PC방게임순위 상위에 랭크된 워3(3위 점유율 9.15%)에서 이용자들이 즐기는 것은 전략시뮬레이션을 통한 대전이 아니라 도타나 카오스(도타에서 파생된 유사한 방식의 유즈맵)가 대부분이다. 상황이 그렇다 보니 도타 개발자들이 개발한 ‘lol’에 대한 이용자들의 관심이 남다를 수밖에 없어졌다. lol의 정식적인 국내서비스를 이뤄지는 하반기에 워3와 lol의 경합을 점치는 전문가들이 많은 이유도 그런 정서가 있기 때문이다.

일부 이용자들은 lol을 일종에 워3의 확장팩으로 보고 있고, 현재 정식적인 서비스가 없는 상황에서 PC방을 통해 해외사이트에 접속하는 이용자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 lol의 가능성을 높게 보는 이유다.

lol의 PC방 게임순위가 지난달 40위권에 진입한 이후 최근 30위권에 진입했다. 이런 방식의 전개라면 하반기에 워3를 위협하는 작품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크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특히 PC방에서도 별도 이용요금을 지불하지 않아도 이용자들이 알아서 찾아 즐기고 있는 lol에 대한 성장세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최신무료야동 최신무료애니 무료실시간BJ방송 무료성인야동 https://123bb.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