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지은.jpeg

예능 <너의 목소리가 보여>에 출연한 레이싱 모델 연지은의 화보가 화제를 몰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엠넷 예능 <너의 목소리가 보여> 3회에 출연한 연지은이 화제인 가운데 그의 과거 화보가 재조명 되고 있다.

지난해 연지은은 글로벌 남성채널 FX GIRL SUMMER에서 공개한 영상에서 볼륨감 넘치는 몸매를 과시했다.

연지은2.jpeg

특히 비키니와 속옷은 물론 스포츠 웨어도 완벽하게 소화해 눈길을 끈다.
한편 <너의 목소리가 보여>에는 가수 윤민수가 출연해 8인의 출연자들과 숨겨진 노래 실력자를 찾기 위한 치열한 진실게임을 펼쳤다. 

이날 미스터리 싱어 그룹 중 ‘핫 레이싱 모델’이라는 닉네임으로 출연한 연지은은 완벽한 몸매에 청순한 얼굴로 모든 출연진의 주목을 한 몸에 받았다. 

그러나 연지은은 1라운드에서 탈락됐고 탈락 후 마이크를 잡은 연지은은 거미의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를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불러 음치판정단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후 연지은은 자신을 “‘탱글녀’라는 별명으로 활동 중인 레이싱 모델”이라고 소개했다.  

연지은3.jpe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