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원 기아 2021 LCK 서머도 정상 등극

'디펜딩 챔피언'이자 월드 챔피언십 우승팀인 담원 기아가 2021 LCK 서머 결승전에서 10번째 우승을 노리던 T1을 3대1로 격파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리그 오브 레전드(LoL)' e스포츠의 한국 프로 리그를 주최하는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www.lolesports.com, 대표 오상헌)는 28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에 위치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LCK) 결승전에서 담원 기아가 T1을 3대1로 제압하고 3연속 우승이라는 기록을 세웠다고 밝혔다.

2020년 LCK 서머와 월드 챔피언십, 2021 LCK 스프링에서 정상에 오른 담원 기아는 2021년 LCK 서머까지 우승하면서 3연속 LCK 우승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조직력에서 앞섰다

담원 기아는 1, 2세트에서 초반부터 앞서 나가면서 우승에 다가갔다. 1세트에서 탑 라이너 '칸' 김동하의 카밀이 두 자리 킬을 만들어내면서 깔끔하게 승리했다.

2세트에서는 정글러 '캐니언' 김건부가 맹활약했다. 올라프를 선택한 김건부는 매복 작전을 성공시키면서 킬 격차를 벌렸고 11킬이나 쓸어 담으면서 승리의 선봉장 역할을 해냈다.

T1은 3세트에 선수 교체를 통해 추격의 발판을 만드는 듯했다. 원거리 딜러를 '테디' 박진성에서 '구마유시' 이민형으로 교체한 T1은 이민형의 징크스가 화력을 퍼부으면서 킬 스코어 17대10으로 승리했다.

담원 기아는 4세트에서 T1의 조직적인 플레이에 의해 킬을 내주면서 끌려갔다. 하지만 미드 라이너 '쇼메이커' 허수의 르블랑이 T1 선수들의 체력을 빼놓은 뒤 제이스와 애쉬 등 사거리가 긴 챔피언들이 킬을 만들어내면서 T1의 넥서스를 파괴, 3대1로 승리했다.

황원철 우리은행 부행장이 우승을 차지한 담원 기아에게 시상했고 상금 2억 원이 주어졌으며 부상으로 티파니가 제공하는 우승 반지가 수여됐다. MVP를 차지한 담원 기아의 미드 라이너 ‘쇼메이커’ 허수에게는 상금 500만 원과 티파니가 제공한 브레이슬릿이 부상으로 주어졌다. 담원 기아는 월드 챔피언십에 LCK 1번 시드로 참가한다.
 

3연속 LCK 정상 등극과 김정균 감독의 ‘V10’

2021 LCK 서머에서 우승을 차지한 담원 기아는 2020년 서머부터 2021년 서머까지 세 스플릿 연속 우승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LCK에서 이 기록을 달성한 팀은 지금까지 T1(SK텔레콤 T1 포함) 뿐이었다.

T1은 2015년 스프링부터 2016년 스프링까지, 2019년 스프링부터 2020년 스프링까지 두 번이나 LCK 3연속 우승을 달성했지만 담원 기아의 LCK 3연속 우승의 제물이 됐다.

10회 우승이라는 타이틀을 걸고 펼쳐진 사제 대결에서도 담원 기아의 '꼬마' 김정균 감독이 T1의 미드 라이너 '페이커' 이상혁을 제치고 먼저 두 자리 우승 기록을 달성했다.

김정균 감독은 2013년 LCK 서머를 시작으로 2019년 LCK 서머까지 이상혁과 함께 한 팀에서 활동하면서 8번의 LCK 우승을 달성한 바 있다. 2021년 담원 기아의 사령탑으로 복귀한 김정균 감독은 스프링과 서머를 연달아 우승하면서 이상혁보다 빨리 'V10'을 이뤄냈다.

담원 기아의 탑 라이너 '칸' 김동하는 한국에서 현역으로 활동하는 탑 라이너들 가운데 가장 많은 우승 횟수인 6회 우승을 달성했다. 올해를 끝으로 입대한다고 밝혔던 김동하는 입대 전 마지막 LCK에서 우승을 이뤄냈다.
 

'준우승' T1, LCK 대표 선발전 치러야

창단 이후 10번째 LCK 우승에 도전했던 T1은 담원 기아의 5전제 연속 세트 승리 기록을 저지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담원 기아가 2020년 서머 결승전에서 DRX를 3대0으로 꺾은 이후 2021년 스프링 플레이오프 2라운드와 결승전, 서머 플레이오프 2라운드까지 모두 3대0으로 승리하면서 이번 결승전에서도 3대0 승리를 노렸지만 T1이 세 번째 세트에서 승리하면서 연속 세트 승리 기록은 깨졌다.

준우승에 머문 T1은 상금 1억 원을 가져갔지만 오는 9월 2일 열리는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LCK 대표 선발전 최종전을 치러야 한다. T1의 패배로 인해 젠지는 챔피언십 포인트 상위팀 자격으로 월드 챔피언십 2번 시드 자격을 얻었다.


CGV도 들썩들썩!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2021 LCK 서머 결승전은 무관중으로 진행됐지만 CGV를 통해 전국 30개 스크린X관을 통해 '원격 응원'이 가능했다.

CGV는 CGV용산아이파크몰, 영등포, 춘천, 대전, 대구월성, 광주터미널, 전주고사, 울산삼산, 센텀시티 등 전국 30개 스크린X 상영관을 통해 LCK 서머 결승전을 생중계했고 90%의 실객석률을 기록했다.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영화관을 찾는 발길이 줄어든 점을 감안하면 LCK 서머 결승전을 스크린X를 통해 관전하겠다는 팬들의 열정이 CGV 현장 관전으로 이어졌다고 풀이할 수 있다.

CGV 또한 독자 기술인 스크린X를 통해 정면 스크린에서 중계 화면을 관람하는 동시에 좌, 우 스크린에 송출되는 미니 맵과 스탯 데이터를 제공, 현장을 찾은 LCK 팬들에게 생동감을 선사했다.

CGV 관계자는 "이번 LCK 서머 결승전은 극장에서 상영하는 콘텐츠 가운데 가장 높은 객석률을 기록하며, LCK 팬들의 뜨거운 관심과 열정을 느낄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LCK를 대표해 월드 챔피언십에 진출할 마지막 팀을 선발하는 LCK 대표 선발전은 8월 31일부터 9일 2일까지 사흘간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