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박사의 내일운세-2017년 12월 20일(음력 11월 3일) 辛巳 수요일

구박사의

오늘의 운세

   

쥐 띠

.一身安健格(일신안건격)으로 모든 일이 순조로이 풀려 모두 마무리가 되고 이제는 나의 일신이 편안한 때가 된 격이라. 그동안의 숙제가 풀려 내 자신에게 유리한 쪽으로 기울게 될 것인바, 아무 근심걱정을 하지 말 것이라.

24년생 돌아서 가는 것이 훨씬 빠르리라.

36년생 건강, 특히 다리 골절상을 주의하라.

48년생 돈, 내가 필요한 만큼은 생긴다.

60년생 손해 보리니 배우자와 다투지 말라.

72년생 이익이 있을 때 우정을 먼저 생각하라.

84년생 더욱 안전한 방법을 택하라.

96년생 내 손을 떠난 것은 빨리 잊으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소  띠

.三伏逢扇格(삼복봉선격)으로 무더운 삼복 염천지절에 부채를 건네 받아 시원하게 부침으로서 신선이 되는 착각에 빠지는 격이라. 이리 시원한 일도 있다는 것을 미처 몰랐던가 하고 탄식하지 말 것이요, 지금 부채보다 선풍기가 있었으면 하고 바래지도 말 것이라.

25년생 나중을 위하여 지금은 절반만 털어 놓으라.

37년생 욕심 난다고 덥석 취하지 말라.

49년생 가까운 사일일수록 예의를 반드시  지키라.

61년생 지금의 고통은 내가 자초한 일이다.

73년생 화류지병, 즉 성병을 주의하라.

85년생 내 일이 아니면 참견하지 말라.

97년생 요행수는 금물이니 앞만 보고 뛰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호랑이띠

.九死一生格(구사일생격)으로 버스가 수 십 길 낭떠러지로 굴러 떨어져 모든 사람들이 다 죽어 버렸으나 나 혼자만 멀쩡하게 살아 나온 격이라. 어려운 일에 처했다가 나만의 일은 해결되어 기사회생하게 되는 천운으로 쉽게 풀리리라.

26년생 친구와 상의하면 해결되리라.

38년생 자녀들에게 실수를 하지 말라.

50년생 절대 요행수를 바라지 말고 노력하라.

62년생 돈만이 인생의 전부는 아니다.

74년생 도적수, 문단속을 잘하라.

86년생 기원하면 반드시 이룰 수 있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토끼띠

구박사의

오늘의 운세

.大相不同格(대상부동격)으로 한 집에 쌍둥이가 있다 하여 구분하기 어렵겠다는 짐작으로 방문하였는데 의외로 이란성 쌍둥이라 조금도 같은 데가 없어 당황한 격이라. 어딘지 모르게 전혀 같지 않은데서 같은 데가 있을 것이니 둘의 공통점을 찾으라.

27년생 형제의 일로 기뻐할 일이 생긴다.

39년생 배우자의 병세가 차등을 본다.

51년생 때가 아니니 과감히 물러서라.

63년생 필요한 만큼 얻을 수 있으리라.

75년생 지금 그것을 구할 수 있으니 구해 보라.

87년생 손해가 없으니 걱정말고 기다려 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辰

용  띠

.澤被蒼生格(택피창생격)으로 뛰어난 인품을 가진 성군이 새로 등극을 하매 태평성세를 이루어 만민이 그 혜택을 누리게 되니 백성들이 즐겁게 노래하는 격이라. 모든 사람들이 그의 은덕을 입어 감흡하게 될 것이요 모든 사람들이 화합하게 되리라.

28년생 가족들로 인한 좋은 일이 연발하리라.

40년생 가족들과 외식을 하는 것도 좋으리라.

52년생 부부의 정을 재확인한다.

64년생 친구와 근교로 드라이브를 권한다.

76년생 이성의 유혹 과감히 뿌리치라.

88년생 지나간 좋지 않던 시절을 생각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뱀  띠

.順風渡船格(순풍도선격)으로 여러 부류의 사람들이 배를 타고 항해를 하고 있는데 순풍이 불어와 아무 탈없이 항해를 계속하는 격이라. 윗사람의 신임을 한 몸에 받게 되고 나아가서 대가도 주어지는 때이니 열심히 일을 하라.

29년생 지금 그 일은 업보려니 생각하라.

41년생 친구의 어려움을 외면 말라.

53년생 나 혼자 큰 것이 아니니 심사숙고하라.

65년생 지금까지 한 일은 모두 물거품이 되리라.

77년생 부모님으로부터 원조를 받으리라.

89년생 은혜를 악으로 갚지 말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말  띠

.蕩滌敍用格(탕척서용격)으로 간신들의 모함으로 누명을 쓰고 멀리 귀향 갔던 사람이 그의 누명이 밝혀져 다시 벼슬길에 오르는 격이라. 그동안 나의 속을 알아주지 않던 사람들이 진심을 알아주는 때이므로 그대로 묵묵히 하던 일을 계속하라.

30년생 낭패를 당할 수 있느니 문서 작성에 주의하라.

42년생 자금 회전에 비상이 걸릴 운이다.

54년생 참고 참으라, 그래야 살 수 있다.

66년생 있는 그대로 내 보이면 통과된다.

78년생 부모의 신임을 받을 운이라.

90년생 그동안의 공과를 셈하여 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양  띠

.波瀾萬丈格(파란만장격)으로 인생을 살아감에 있어 일의 진행되는 정도가 몹시 기복 변화가 심하여 울고만 싶은 심정과 같은 격이라. 이처럼 쓰고 고통이 따른 예는 없었으니 우선은 움직이지 말고 복지부동이 최상이요, 현상유지에 주력하라.

31년생 입에 쓴 약은 몸에 좋은 법이다.

43년생 맛없는 것부터 골라 먼저 먹으라.

55년생 지구는 둥글다는 진리는 불변이다.

67년생 건강 주의, 위장, 소화기 계통 조심.

79년생 급히 먹은 떡은 반드시 체한다.

91년생 형제와는 절대 다투지 말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원숭이띠

.多少不計格(다소불계격)으로 그동안 어렸을 때부터 돌봐주던 사람이 드디어 성공하여 인사하러 오면서 선물을 사왔으나 선물의 양이 많고 적음을 계산하지 않고 기쁜 격이라. 지금까지의 노력이 헛되지 않았음을 알게 되는 시기인 만큼 기쁜 마음이 되리라.

20년생 배우자의 병세가 더 나빠진다.

32년생 좋은 문서를 주고받을 운이 있음이라.

44년생 가는 말이 고우면 오는 말도 고우리라.

56년생 형제간의 일로 기쁨을 맛보리라.

68년생 그동안 못 받던 빚을 일부 받을 운.

80년생 자금 불통으로 상심한다.

92년생 내가 주면 배로 되어 돌아온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更無道理格(갱무도리격)으로 결혼을 하고자 준비를 모두 마친 상태에서 배우자의 부정을 목격하였으나 어찌할 도리가 없어 일을 진행시키는 격이라. 사람은 인생을 살아가다 보면 하기 싫어도 어찌할 수 없이 해야 할 때가 있음을 알아야 하리라.

21년생 조금만 참으라 곧 해결된다.

33년생 주위로부터 칭찬을 받게 되리라.

45년생 내가 먼저 화해하고 수긍하라.

57년생 나의 자존심이 꺾이는 일이 생긴다.

69년생 미리미리 대비해 두는 것이 좋으리라.

81년생 술과 밥이 생기는 좋은 운이라.

93년생 뜻밖의 수입이 생길 것이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개  띠

.被髮徒跣格(피발도선격)으로 부모님이 돌아가신 여자가 머리를 풀고 버선을 벗고 구슬피 울어대는 격이라. 지금까지 쌓았던 공든 탑이 무너지게 되는 쓴맛을 보게 되는 때이나 너무 개탄해 하지 말고 빨리 정신을 가다듬고 재기에 힘써야 하리라.

22년생 백방으로 수소문하면 찾는다.

34년생 미리미리 살펴보면 큰 일은 막을 수 있다.

46년생 자녀의 결혼 예기가 구체화된다.

58년생 예견된 일이니 당황하지 말라.

70년생 친구와의 약속을 이행하라.

82년생 잃고 난 뒤에 후회말고 미리미리 단속하라.

94년생 이성으로 인한 수심 운이 따른다.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돼지띠

.忠臣相逢格(충신상봉격)으로 덕이 있는 군왕이 몸을 아끼지 않는 충신을 만나 태평성대의 나라로 만들어 가는 격이라. 나의 후원자가 다가와 크나큰 힘이 되어 줄 것인바 어찌 어려운 일이 내 앞을 가라 막을 손가 모든 일이 순조로우리라.

23년생 자녀로 인한 수심 운이 있다.

35년생 건강 주의, 특히 수족 골절상.

47년생 자녀들의 효도를 받고 즐거워한다.

59년생 친구들의 도움으로 낭패를 면하게 된다.

71년생 부모님으로부터 인정을 받는다.

83년생 일찍 귀가함이 좋으리라.

95년생 모든 것이 내 잘못이니 빨리 사과하라.

금전 △ 매매 × 애정 ○ 직장 ○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춘강 구홍덕 박사

구박사인생클리닉

전화 010-8010-1777번

http://cafe.daum.net/goobag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