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LoL 플레이어 및 청소년 대상으로 20회 걸쳐 진행, 총 765명 참가
6년 간 프로그램 지속 진행 통해 총 89회 활동에 3,107명 참가

1_청소년 대상의 소환사 문화재지킴이 활동 단체 사진_1.jpg

세계적인 온라인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개발 및 유통사 라이엇 게임즈(한국대표 이승현, www.leagueoflegends.co.kr)가 올해 진행된 ‘소환사 문화재지킴이’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소환사 문화재 지킴이 프로그램은 라이엇 게임즈가 2012년 문화재청과 ‘한 문화재 한 지킴이’ 협약을 맺고 LoL 플레이어 및 청소년을 대상으로 꾸준히 진행해온 문화유산교육 활동이다.
 
2017년에는 LoL 플레이어 대상의 궁궐 탐방 및 전통문화 체험을 8회, 차상위 계층 청소년 대상의 역사논술 교육 프로그램을 12회 진행해 총 20회의 활동에 765명의 인원이 참가했다. 이로서 6년 간 라이엇 게임즈가 지원한 문화재 지킴이 활동은 총 89회에 달하며, 누적 참가자 수는 3,107명에 이르렀다.
 
특히 올해는 프로그램 내용 및 교구, 참가자들을 위한 선물에 이르기까지 전반적으로 발전을 기해 참가자들의 높은 만족도를 이끌어냈다.
 
먼저 청소년 대상의 역사논술 교육 프로그램에 1박 2일 역사문화탐방 프로그램을 추가했다. 이를 통해 호남 제일의 향교인 ‘전주향교’와 전주한옥마을, 편백나무 숲길과 장성 고택, 호남 선비문화의 상징인 ‘필암서원’, 담양 ‘소쇄원’ 등지를 찾아 1박 2일 동안 옛 선비문화를 느낄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진행했다. 특히 청소년과 학부모가 가족 단위로 신청해 참여할 수 있도록 해 호응을 얻었다. 1박2일 역사문화탐방 프로그램은 이밖에도 안동 삼계서원, 대구 구암서원, 경주 서악서원 등 전국 유명 서원에서 전통문화체험 및 공연 등 문화향유와 서원스테이 프로그램으로 진행되었다.
 
또한 플레이어 대상 프로그램에서는 지난해 첫 진행해 호평을 받았던 창경궁 조선 왕실 문화 체험과 역사 교육 및 조선시대 성인식 ‘관계례’ 체험을 지속하는 한편, 교구 및 제공되는 선물을 업그레이드했다. 창경궁 탐방 교재의 내용을 보완하고, 궁궐 공간에 대해 스마트폰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PDF 프로그램도 제공했다. 또한 참가자들의 이름과 자(字)를 기재한 호패(號牌)와 족자, 상패도 제작하여 관계례 체험 시 제공했으며, 문화재지킴이 행사 내용과 목적, 일정 등 정보를 담은 엽서 및 LoL 인기 챔피언인 ‘티모’ 모자도 참가자 전원에게 전달해 긍정적인 반응을 받았다.

1_청소년 대상의 소환사 문화재지킴이 활동 단체 사진_2.jpg

한편 라이엇 게임즈는 사회 환원 활동으로 <한국 문화유산 보호 및 지원> 사업을 지속해오고 있다. 현재까지 총 40억 원 이상의 기부금을 문화재청에 전달해 해외 문화재 환수 및 소중한 문화 유산 보존 및 지원에 앞장서고 있으며, LoL 플레이어 및 청소년이 참여할 수 있는 소환사 문화재지킴이 활동 및 라이엇 게임즈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활동들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1_소환사 문화재지킴이 활동을 통해 관계례를 체험하고 있는 LoL 플레이어들.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