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 Skin Info
  • Tag list
  • List
  • Webzine
  • Gallery
피코
2018.06.09 17:56
정직한 마음의 소년

1990년대, 미국의 사업가 '케네스 벨링'은 샌프란시스코 베이의 빈민가를 지나던 중 지갑이 없어졌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벨링의 비서는, 빈민가 사람이 주운 지갑을 돌려줄 리 없다며 포기하자고 했지만, 벨링은 지갑을 주운 사람이 연락을 기다리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몇 시간이 지나도 연락은 없었습니다. 비서는 '지갑에 명함이 있으니, 돌려줄 마음이 있었으면 벌써 연락이 왔을 겁니다.'라고 종용했지만 벨링은 침착한 모습으로 계속 기다렸습니다.

그리고 날이 어두워졌을 때 전화가 왔습니다. 지갑을 주운 사람은 남루한 차림의 어린 소년이었습니다. 소년이 돌려준 지갑에는 돈은 한 푼도 없어지지 않고 그대로 있었습니다.

지갑을 돌려준 소년이 주저하면서 말했습니다. "혹시 돈을 좀 주실 수 있나요?"

비서가 그럴 줄 알았다며 소년을 비웃었지만 벨링은 웃으며 소년에게 얼마가 필요한지 물었습니다.

"감사해요. 저에게 1달러만 주시면 돼요. 공중전화가 있는 곳을 찾았지만, 전화를 걸 돈이 없었어요. 그래서 돈을 빌려줄 사람을 찾아야 했어요. 그러니까 빌린 돈을 갚으려고요."

소년의 말에 벨링은 의아해하며 물었습니다. "내 지갑에 돈이 있었는데 왜 그 돈을 쓰지 않았니?"

소년은 환하게 웃으며 대답했습니다. "그건 제 돈이 아니잖아요. 남의 돈을 허락도 없이 쓰면 안 되잖아요."

소년의 맑은 눈을 본 비서는 부끄러워 고개를 숙였습니다. 감동한 벨링은 이후 빈민가에서 학교에 갈 형편이 어려운 아이들이 공부할 수 있도록, 학교와 아이들을 도왔습니다.


'주운 물건은 주인에게 돌려줘야 해요. 남의 물건을 훔치면 안 돼요.'

너무나 당연한 사실을 어릴 적부터 배우고, 그것이 진리로 여기던 시절은 누구에게나 있습니다.

하지만 어느 순간 남의 물건을 주운 처지가 아니라, 내 물건을 잃어버린 상황에서도, 어릴 때 배운 저 당연한 사실을 스스로 믿지 못하고 '돌려줄 리가 없어'라고 말하며 포기할 때가
더 많아진 거 같아 안타깝습니다.

당연한 사실을 당연하게 받아들일 수 있고 그렇게 행할 수 있는 사람에게 경의를 표합니다.


# 오늘의 명언
오래가는 행복은 정직한 것에서만 발견할 수 있다. 
– 리히텐베르크 –
  • 배경, 글자, 이미지, 인용문등에서 더블클릭을 하시면 상세한 컴포넌트 설정이 가능합니다
  • 문단 나누기를 하시려면 ctrl-엔터를 누르시면 됩니다. (글 작성완료후 alt-S를 누르면 저장이 됩니다)
  • 단축키 안내
    • Un Do : Ctrl+Z
    • Re Do : Ctrl+Y
    • Bold : Ctrl+B
    • Underline : Ctrl+U
    • Italic : Ctrl+I
    • Style Remover : Ctrl+D
    • URL : Ctr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