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데이토즈(대표 김정섭, www.sundaytoz.com)가 매출 844억 원, 영업이익 27억 원, 당기순이익 43억 원을 기록한 2019년 실적을 13일 발표했다.

2019년 실적은 전년 동기 48억 원에서 150억 원으로 3배가 넘는 큰 폭의 성장세를 보인 해외 매출이 눈에 띈다. 해외 매출의 급증은 지난해 10월 출시해 일본 애플 앱스토어에서 인기 40위, 매출 60위를 기록하는 등 시장에 안착한 ‘디즈니 팝 타운’의 실적과 광고 사업 호조가 배경이다.

또한 하루 이용자 30여만 명 이상의 이용자를 기록하고 있는 ‘애니팡2’, ‘애니팡3’ 등 국내 주요 인기작들 역시 꾸준한 매출과 이익을 달성하며 지난해 실적을 견인했다. 특히 '애니팡2'의 대규모 업데이트인 리마스터 버전 출시와 본 게임 외에 10여 종의 미니게임을 선보이며 대형 퍼즐 게임으로 자리매김한 '애니팡3', 시즌3를 개설한 '위베어 베어스 더퍼즐'은 올해에도 스테디셀러로의 인기를 이어갈 것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선데이토즈 관계자는 “ ‘디즈니 팝 타운’의 해외 시장 안착으로 글로벌 시장에 대한 교두보를 확보한데 이어 다수의 신작이 더해질 올해에는 국내에서의 견고한 성장에 게임 서비스와 광고 사업, 자회사의 소셜 카지노 등의 다각화된 해외 실적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크기변환]선데이토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