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미디어플랫폼이 제공하는 PC방 게임 통계서비스 더로그에서 2020년 2월 1주(2020.2.3 ~ 2020.2.9) PC방 주간 리포트를 공개했다.

2월 1주 전국 PC방 총 사용시간은 약 3천 7백만 시간으로, 전주 대비 9.9% 감소했다. 설을 시작으로 2주간 지속된 공휴일 효과가 빠지면서 발생한 감소세로 풀이된다. 

주요 게임 대부분 전주 대비 사용시간이 감소한 가운데, 상대적으로 사용시간이 적게 감소한 오버워치가 3위로 올라섰다. 4위인 피파온라인4와의 사용시간 격차는 불과 161시간으로 팽팽한 순위 싸움이 진행된 한 주다.


로스트아크도 카트라이더와 순위교체에 성공하며 9위를 기록했다. 로스트아크는 지난달 이용자 간담회, 첫 공식 e스포츠 리그 등을 성황리에 치루며 2020년을 가장 분주하게 보내고 있는 게임 중 하나다.

테일즈런너와 워크래프트3 리포지드가 각각 2계단 씩 순위가 상승했다. 워크래프트3 리포지드는 여러 논란 속에서도 전주 대비 3.2% 사용시간이 증가하며 20위 권에 안착했다.


한편, 2월 1주부터 집계가 반영된 ‘Escape from Tarkov’가 PC방 차트에 처음 이름을 올렸다. MMO FPS 장르를 표방하는 해당 게임은 최근 트위치 등에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으며, 국내 정식서비스 전이지만 PC방에서의 플레이가 포착돼 관심을 끈다. 1주 순위는 64위로, 국산 FPS 아바와 유사한 수준이다.

[크기변환]20200210_1.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