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미디어플랫폼이 제공하는 PC방 게임 통계서비스 더로그에서 2019년 11월 4주(2019.11.25 ~ 2019.12.01) PC방 주간 리포트를 공개했다.

11월 4주 전국 PC방 총 사용시간은 약 2천 5백만 9십만 시간, 전주 대비 -0.8%로 소폭 하락했다.

상위 게임들에서는 순위 변화 없이 전주 대비 사용시간의 변화만 소폭 보였다. 배틀그라운드(1.1%↑), 피파온라인4(2.2%↑), 서든어택(1.7%↑),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0.5%↑) 등이 상승했다.

스타크래프트2는 새로운 패치를 적용하면서 주간 사용시간 24.4%가 오르며 두 계단 순위 상승했다. 이번 패치에서는 협동전의 새로운 사령관 아크튜러스 맹스크가 합류했으며, ‘아주 어려움+’ 난이도도 추가됐다. 그 외에도 대전 유닛간 밸런스 패치와 버그 수정 등 많은 내용의 업데이트가 단행됐다.

리니지2M이 오픈한 가운데 주요 PC MMORPG 게임들은 사용시간이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4.6%↓), 리니지 리마스터 (0.4%↓), 로스트아크(3.0%↓), 아이온(0.4%↓), 블레이드&소울(4.4%↓)등 대부분의 MMORPG들 사용시간이 감소한 가운데, 리니지2(0.9%)가 소폭 상승한 것이 눈에 띈다.

리니지2M은 전용 플레이어인 ‘퍼플’을 이용해 PC에서도 플레이가 가능하다.

[크기변환]image00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