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전 및 전시, 포럼 등의 학술 행사 및 다양한 이벤트와 체험활동, 공연 마련

[크기변환]2019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엑스포 현장 사진_1.jpg

세계적인 온라인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개발 및 유통사인 라이엇 게임즈(한국대표 박준규, www.leagueoflegends.co.kr)가 ‘2019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엑스포’가 지난 28, 29일 양일간 성황리에 진행됐다고 밝혔다.

한국전통문화대학교(총장 김영모)가 개최하고 문화재청이 주관, 라이엇 게임즈가 후원한 이번 행사는 학내 전통 작품 성과를 공유하고 소통하며, 학생들의 전통문화산업 진출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서는 전통 문화 산업과 작품을 주제로 한 다양한 전시와 강연, 체험활동 및 이벤트 등이 펼쳐졌다. 먼저 한국전통문화대학교 교내 공모전을 통해 설계, 공예, 논문 분야에서 우수한 작품들이 발표 및 전시됐다. 또한 2019 국제문화재교육센터 워크숍 및 인문학에 대한 특강이 펼쳐졌으며, 문화재 취·창업에 대한 포럼 및 ‘디지털 문화유산 활용’에 대한 문화유산전문대학원 콜로키움, 도자채화, 천연염색, 국악, 차와 문화 등에 대한 공개 수업도 진행됐다.

이외에도 학생들이 참가해 과거시험 급제자를 선발하는 ‘도전! 과거급제’ 등 이벤트가 진행됐으며, 문화유산산업학과 AR/VR 체험, 전통 떡과 전통주 만들기 체험, 민화보석함 등 공예품 만들기 체험 부스도 마련됐다. 또한 방연옥 한산모시 전수자와 이의식 옻칠 전수자의 무형문화재 시연 행사 및 줄타기, 국악 및 교내 동아리 공연도 진행됐다.

라이엇 게임즈는 한국 문화유산 보호 및 지원을 위한 사회환원사업에 있어 매년 새로운 영역으로 그 지원 내용도 확대하고 있는데, 금번 행사 후원은 지난해 기부금 활용에 있어 사전공표한 ‘문화유산 분야 인적자원 지원’의 일환이다. 외 한국전통문화대학 재학생의 취/창업 지원을 통한 문화유산 분야 지원을 위해 인턴십 프로그램도 병행 진행 준비 중이다. 또 무형 문화재 중 취약종목 지원사업으로써 현재 4인의 무형 문화재 장인 및 한국문화재재단 등과 함께 특별한 ‘아리’ 한복 등을 제작하는 프로젝트도 비공개 진행 중이다.

한편 라이엇 게임즈는 한국 문화유산 보호 및 지원을 위해 2012년 문화재청과 문화재 지킴이 협약을 체결하고 약 8년간 누적 50억 원 이상을 기부해 왔다. 올해는 국외 소재의 우리 문화재인 ‘척암선생문집 책판’, ‘백자이동궁명사각호’, ‘중화궁인’ 3종을 국내로 환수했으며, 현재까지 누적 5종의 문화재를 국내로 환수하는 데 기여했다. 또한 청소년 및 LoL 플레이어와 함께 하는 문화유산 교육을 비롯해 4대 고궁, 전국 서원 등의 대표적 문화유적지를 보존, 활용하는 사업부터 근현대문학에 대한 다양한 후원까지 폭 넓은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