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미디어플랫폼이 제공하는 PC방 게임 통계서비스 더로그에서 2019년 10월 3주(2019.10.14 ~ 2019.10.20) PC방 주간 리포트를 공개했다.

10월 3주 전국 PC방 총 사용시간은 약 2천 6백만 5십만 시간, 전주 대비 -10.3%로 감소했으며, 30위권 내에 모든 게임들의 사용시간이 줄었다. 2주 연속 징검다리 휴일이 있었던 10월 1, 2주와는 확연히 대비되는 모습이다.

오버워치는 전주 대비 6.2% 감소, 서든어택은 9.1%가 감소했지만 피파온라인4와 메이플스토리를 한 계단씩 밀어내고 각각 3위와 4위로 올라섰다.

오버워치는 ‘공포의 할로윈 2019’이벤트가 11월 5일까지 진행 중이며, 서든어택은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와의 콜라보 이벤트인 ‘처갓모드’가 10월 31일까지 진행 중이다. 

로스트아크도 이번 주 한 계단 올라서 10위에 안착했다. 지난 9일 업데이트로 최종 콘텐츠인 16인 어비스 레이드 ‘카이슈테르’가 등장했으며, 새로운 안타레스의 악몽 ‘업화의 혈투장’과 신규 미궁, 카오스 던전 등이 대폭 추가됐다.

라이엇 게임즈의 새로운 보드게임 ‘Legends of Runeterra’(이하 ‘룬테라’)의 관심이 뜨겁다. 룬테라의 더로그 집계가 시작된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통계에서 전체 순위 48위까지 치고 올라왔다. 같은 장르의 대표적인 게임인 ‘하스스톤’(56위)보다도 앞선 순위로 원작 IP인 LOL의 인기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현재 사전 체험 신청을 통해 21일까지 플레이 가능하며, 11월에 추가로 체험 예정이다.

20191021-0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