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기변환]BIAF2019 포스터.jpg

유니티 코리아(대표 김인숙, http://unity.com/kr)가 제 21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하 BIAF2019)에 참가해 강연을 진행하고 국제경쟁 선정작 중 한국 작품 1편을 시상하는 등 행사를 후원한다.

BIAF2019는 대한민국 최초의 아카데미 공식 지정 국제영화제로, 10월 18일부터 22일까지 부천시청, 한국만화박물관, CGV부천, 메가박스COEX 등 다양한 장소에서 열린다. 특히 BIAF2019 단편 대상 수상작은 아카데미 단편 애니메이션 부문 출품 자격을 얻는 등 영향력 있는 국제 영화제로 주목받고 있다.

유니티는 현장 강연을 통해 유니티를 활용한 애니메이션 제작 기술 및 사례를 선보일 예정이다. 19일 오전 11시부터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상영관에서 ‘리얼타임 솔루션인 유니티의 애니메이션 업계에서의 활용, 현재 그리고 미래’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다.

김범주 유니티코리아 에반젤리즘 본부장이 연사로 나서 최근 영상 및 애니메이션 분야에서 가장 주목 받고 있는 실시간 엔진 활용에 대해 유니티 엔진을 기반으로 한 실제 사례를 바탕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실제 제작 과정에서의 파이프라인 운영과 실시간 엔진이 적용된 사례를 살펴보고 향후 실시간 엔진이 변화시킬 업계의 발전상까지 공유하는 시간을 가진다.

유니티는 이번 행사의 후원사로 국제경쟁 시상 후원도 진행한다. 국제경쟁 선정작 중 가장 뛰어난 한국 장/단편 중 1편을 선정해 ‘유니티 프로’ 1년 라이선스를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