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기변환]LoL 10주년 행사 현장사진_1.jpg
LoL 10주년 행사 현장사진

세계적인 온라인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개발 및 유통사인 라이엇 게임즈(한국대표 박준규, www.leagueoflegends.co.kr)가 금일 서울 종로구 소재의 ‘LoL PARK’에서 ‘LoL 10주년 기념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LoL은 2009년 10월 정식 출시된 이후 수많은 플레이어의 관심 속에 전세계로 서비스 지역을 넓혀 왔다. 국내에서도 2011년 12월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올 10월 11일 기준으로 47.1%의 PC방 일간 점유율을 기록하며 자체 최고 점유율을 갱신하는 등(PC방 게임 전문 서비스 게임트릭스 메인 페이지 일간 점유율 순위 기준), 수년간 꾸준한 인기를 얻어 왔다.

LoL PARK에서 진행된 LoL 10주년 기념 행사는 사전 신청을 통해 선정된 플레이어들과 인플루언서, e스포츠 유명 인사 등을 포함해 총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LoL에 쏟아진 사랑에 대한 감사를 표하고 라이엇 게임즈의 향후 계획을 발표하는 자리로 진행됐다.

행사 현장에서는 플레이어들을 위한 다양한 오프라인 이벤트가 펼쳐졌다. 10년간 LoL 팬아트를 그려온 작가들과의 협업을 통한 작품 전시, LoL의 주요 기록들을 모은 인포그래픽 및 10주년 기념 포토존이 마련됐다. 또한 사전 인스타그램 이벤트를 통해 플레이어들이 응모한 사진들을 모아 구성한 모자이크월도 전시됐다.

행사에서는 국내외 라이엇 게임즈 임직원들이 참가한 다양한 발표와 관련 영상이 공개됐다. 가장 먼저 초대 라이엇 게임즈 한국대표로 활약했던 오진호 글로벌 퍼블리싱 총괄과 박준규 현 라이엇 게임즈 한국대표가 무대에 올라 10년간 LoL에 관심을 보내준 플레이어들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후 LoL과 라이엇 게임즈의 10년을 돌아보고 향후 계획을 발표하는 특별 라이브 영상이 전세계에 생중계됐으며, 국내에서는 라이엇 게임즈 코리아 공식 트위치, 유튜브, 아프리카TV 채널을 통해서도 공식 온라인 중계됐다. 먼저 146번째 신규 챔피언 ‘세나’가 11월 11일 정식 출시되며, 프리시즌 업데이트가 11월 21일 적용된다. ‘전략적 팀 전투’ 모드도 2020년 1분기 중 모바일 버전으로 출시되며, 오늘부터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사전 예약이 가능하다. 또한 전략적 팀 전투의 PC 및 모바일 버전에 새로운 챔피언과 스킬이 포함된 세트가 정기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며, 11월 6일 '전략적 팀 전투 - 격동하는 원소' 세트가 출시될 예정이다.

플레이어들이 보내준 사랑을 사회에 환원하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으로 설립된 ‘라이엇 게임즈 소셜임팩트 펀드’도 공개됐다. 라이엇 게임즈는 LoL 플레이어들의 도움으로 이미 4백만 달러 이상의 금액을 카르마 프로그램으로 기부한 바 있으며, 추후 출시될 신규 ‘카르마’ 챔피언 스킨의 수익금 전체를 해당 펀드에 적립할 예정이다.